"페이스북에 대한 불만이 안보 우려보다 큰가"...트럼프, 틱톡 금지 반대 입장으로 돌아
"페이스북에 대한 불만이 안보 우려보다 큰가"...트럼프, 틱톡 금지 반대 입장으로 돌아
  • 유 진 기자
  • 승인 2024.03.09 06:25
  • 수정 2024.03.09 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미국 의회가 중국 동영상 플랫폼 틱톡을 금지할 수 있는 법안을 초당적으로 추진하는 가운데 대통령 재임 시절 틱톡 금지를 추진했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틱톡 퇴출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혀 관심을 끌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7일(현지시간) 소셜미디어 트루스소셜에 올린 글에서 "틱톡을 없앤다면 페이스북과 '얼간이 저커'의 사업이 두 배로 성장할 것"이라며 "난 지난 선거에서 사기 친 페이스북이 더 잘되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들은 진정한 국민의 적이다"라고 비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의 최고경영자인 마크 저커버그를 이름대로 부르지 않고 이름의 두 글자 '저커'와 멍청이나 얼간이를 의미하는 단어인 '쉬머크'(schmuck)을 합성해 '저커쉬머크'(Zuckerschmuck)이라 칭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이런 입장은 자신이 속한 공화당을 비롯한 여야가 의회에서 틱톡 규제 법안을 추진하는 가운데 나왔다.

미국 하원 에너지상무위원회는 7일 틱톡의 중국 모회사인 바이트댄스가 틱톡을 완전히 매각하기 전에는 미국의 앱 스토어에서 틱톡을 제공하는 것을 금지하는 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이 법안이 발효되면 바이트댄스는 165일 내로 틱톡을 매각해야 한다.

틱톡은 미국에서만 약 1억7천만명이 사용할 정도로 인기가 많지만, 미국 정부와 정치권에서는 중국이 틱톡으로 미국인의 개인정보를 획득하거나 여론전에 사용해 안보를 위협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해왔다.

트럼프 전 대통령 자신도 재임 당시인 2020년 미국에서 틱톡을 금지하겠다며 바이트댄스에 틱톡의 미국 사업을 매각하라는 행정명령을 내렸지만 이후 법원이 제동을 걸었다.

과거에 자신도 추진했던 틱톡 금지를 반대하는 이유는 틱톡이 미국에서 퇴출당할 경우 소셜미디어 경쟁사인 페이스북이 혜택을 입을 가능성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페이스북은 2021년 1월 트럼프 지지자들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 인증을 막기 위해 의회에서 폭동을 벌인 이후 트럼프 전 대통령의 페이스북 사용을 금지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대선 패배가 사기라는 거짓말을 계속 퍼뜨렸기 때문이다.

이후 페이스북은 작년 3월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을 복원했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이 만든 소셜미디어 트루스소셜을 이용하고 있다.

yoojin@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