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소아마비 환자, 72년 '아이언 렁' 호흡기 사용 끝에 생을 마감
미국의 소아마비 환자, 72년 '아이언 렁' 호흡기 사용 끝에 생을 마감
  • 유 진 기자
  • 승인 2024.03.14 06:07
  • 수정 2024.03.14 0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아이언 렁 맨'으로 알려진 폴 알렉산더의 2018년 모습 [사진=연합뉴스]

연합뉴스에 따르면 어린 시절 소아마비에 걸려 전신을 움직일 수 없게 된 뒤에도 꿋꿋하게 생을 일궈온 미국 남성이 78세를 일기로 별세했다고 AP통신이 13일(현지시간) 전했다.

폴 알렉산더라는 이름의 이 남성은 그동안 주변 사람의 도움을 받아 동영상 사이트 틱톡에 '아이언렁맨'(ironlungman)이라는 이름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전하는 동영상을 올려 왔다.

그의 동영상 페이지는 33만7천명의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으며, '에피소드 1' 게시물은 5천600만회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그는 이 동영상에서 자신이 6세 때이던 1952년 소아마비에 걸려 전신이 마비된 탓에 '아이언 렁'(iron lung)이라는 기기를 사용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 기기는 음압 인공호흡기의 일종으로, 소아마비 등으로 근육 조절 능력을 잃은 환자의 호흡을 돕는 철제 기기다.

환자의 머리를 제외하고 몸을 완전히 감싸는 큰 원통형 구조로, 내부를 일부 진공 상태로 만들어 환자의 폐가 숨을 들이쉴 수 있게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자신이 이 기기 안에서 누워 지내면서도 학교에 다녔으며, 법학을 오랫동안 공부한 변호사라고 소개했다.

[사진=연합뉴스]
'아이언 렁 맨' 폴 알렉산더의 틱톡 페이지 [사진=연합뉴스]

AP에 따르면 그는 1978년 텍사스대학교에서 경제학 학사학위를, 1984년 같은 대학에서 법학 학위를 받았다.

그는 손을 쓸 수 없지만, 입에 도구를 물고 키보드를 두드려 책을 쓰기도 했다.

그는 2018년 지역 매체인 댈러스 모닝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성공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돌아가신 부모님의 "마법 같은" 사랑 덕분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부모님은 '넌 무엇이든 할 수 있다'고 말했고, 나는 그 말을 믿었다"고 했다.

틱톡 동영상 등으로 그의 사연이 알려지면서 그를 응원하는 메시지가 잇달았으나, 결국 그는 '아이언 렁' 안에서 지낸 지 72년 만에 세상을 떠나 영면했다.

그의 오랜 친구 대니얼 스핑크스는 지난 11일 알렉산더가 댈러스의 한 병원에서 숨을 거뒀다고 AP에 전했다.

스핑크스는 알렉산더가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하면서 정확한 사망 원인은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스핑크스는 "그(알렉산더)는 웃는 것을 좋아했다"며 "그는 이 세상의 밝은 별 중 하나였다"고 추모했다.

 

위키리크스한국/ 연합뉴스

yoojin@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