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대란] 전국 의대교수들 대규모 사직 예고로 환자들 '불안' 가중…서울대 교수들, 오늘 사직서 제출 시기 협의
[의료대란] 전국 의대교수들 대규모 사직 예고로 환자들 '불안' 가중…서울대 교수들, 오늘 사직서 제출 시기 협의
  • 유 진 기자
  • 승인 2024.03.18 05:59
  • 수정 2024.03.18 0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점점 커지는 의대교수 집단사직 움직임. [사진=연합뉴스]
점점 커지는 의대교수 집단사직 움직임. [사진=연합뉴스]

정부의 의대 증원에 반발해 병원을 떠난 전공의에 이어 의대 교수들의 집단사직마저 가시화하면서 의료 현장의 '대혼란'이 불가피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전국 의대 교수들은 오는 25일을 사직서 제출 시기로 제시한 가운데, 이보다 앞서 사직서를 제출하려던 서울대 의과대학 교수들도 일정을 조율하기로 했다.

18일 의료계에 따르면 서울의대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5시 서울대병원과 분당서울대병원, 보라매병원을 온라인으로 연결해 총회를 열고 사직서 제출 시기를 논의한다.

지난 11일 서울의대 교수협 비대위는 정부가 이날까지 사태 해결을 위한 방안을 도출하지 않으면 자발적인 사직서를 제출하기로 결의했다.

그러나 다음날인 12일 서울의대 교수협 비대위 등이 포함된 '전국 의과대학 교수 비상대책위원회'가 꾸려졌고, 이들은 지난 15일 회의에서 사직서 제출 시기를 오는 25일로 합의했다. 전국 의대 교수 비대위원장은 방재승 서울의대 교수협 비대위원장이 맡고 있다.

이에 따라 서울의대 교수협 비대위는 예정대로 사직서를 제출할지, 전국 의대 교수 비대위의 일정에 맞출지 등을 이날 회의서 논의할 예정이다.

방 위원장은 "원래 계획대로 (서울의대 교수들이) 사직서 제출을 시작할 것인지, 다른 대학과 마찬가지로 25일에 할지를 이날 회의에서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7일 서울 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 관계자가 머리를 만지며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7일 서울 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 관계자가 머리를 만지며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의대 교수들의 사직서 결의는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다.

지난 15일 전국 의대 교수 비대위 회의에는 20개 의대가 참여해 그중 16개가 사직서 제출을 결의했다.

나머지 4개는 내부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동참 여부를 결정할 계획인데, 가결될 가능성이 높다. 회의에 참석한 의대 외에 다른 의대로 이런 움직임이 퍼질 여지도 많다.

의대 교수들은 사직서를 제출하더라도 수리될 때까지 현장에서 환자 곁을 지키겠다고 밝혔지만, 현장은 이미 '최악의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

전공의에 이어 교수들마저 병원을 떠날 경우 환자들의 피해는 눈덩이처럼 불어날 수 있고, 말 그대로 '의료대란'이 발생할 수 있다.

의료계 내부에서는 의대 교수들이 집단행동에 더 신중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주영수 국립중앙의료원장은 전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선배 의사들이 전공의들의 집단사직을 옹호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지적하면서, 특히 의대 교수들이 환자 곁을 떠나겠다고 밝힌 데에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의사들이 '좌시하지 않겠다' '사직하겠다'는 건 진료 현장을 떠나겠다는 건데, 환자의 건강과 생명을 볼모로 단체행동을 하겠다는 것과 다를 바 없다"며 "의사 중에서도 가장 정점에 있는 의대 교수님들이 이렇게 얘기하시는 건 절망스러운 상황"이라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의대 교수들은) 어떠한 일이 있어도 끝까지 대화하고 설득해서 전공의와 정부가 원만하게 해결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yoojin@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