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방러차 출국...오늘 사상 첫 하원 연설
문 대통령 방러차 출국...오늘 사상 첫 하원 연설
  • 윤 광원 기자
  • 기사승인 2018-06-21 11:56:50
  • 최종수정 2018.06.21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 푸틴과 정상회담…비핵화 지지확보·남북러 협력촉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를 국빈방문하기 위해 21일 출국했다.

문 대통령은 오전 9시 5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로 떠났는데, 2박 4일 일정인 이번 국빈방문은 지난 1999년 김대중 당시 대통령 이후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는 19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모스크바에 도착한 직후 첫 일정으로 러시아 하원을 방문해 하원의장과 주요 정당 대표를 면담한 뒤, 한국 대통령으로는 사상 최초로 러시아 하원에서 연설을 하고, 이어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총리를 면담한다.

방러 이틀째인 22일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문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양국의 공조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남북 간의 평화체제가 구축되면 중장기적으로는 동북아 전체의 다자 평화안보 협력체제로 발전해 나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며, 이에 대한 푸틴 대통령의 협력을 당부하고, 남북 경제협력 시대에 대비해 남북과 러시아의 '3각 경제협력'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관측된다.

또 러시아의 신동방정책과 우리 정부의 신(新)북방정책을 실현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방러 마지막 날인 23일에는 로스토프나도누로 이동, 2018 월드컵 한국-멕시코 조별 예선전을 관람하며 한국 선수단을 격려할 계획이다.

[위키리크스한국=윤광원 기자]

 

gwyoun171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