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민‧환경단체 "인천 바닷모래 손 떼라"
어민‧환경단체 "인천 바닷모래 손 떼라"
  • 최태용 기자
  • 기사승인 2018-11-19 19:52:07
  • 최종수정 2018.11.19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민 "해양생태계 파괴"vs업체 "관련업계 고사"
19일 오전 인천 어민과 환경단체가 옹진군청 앞에서 ‘선갑도 바닷모래 채취 반대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19일 오전 인천 어민과 환경단체가 옹진군청 앞에서 ‘선갑도 바닷모래 채취 반대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인천의 어민과 환경단체들이 해양생태계 보존과 어족자원 보호를 위해 인천 앞바다에서의 바닷모래 채취를 반대하고 있다.

지역 어민들로 구성된 인천자망협회, 수협, 인천녹색연합, 인천환경운동연합 등 100여명은 19일 옹진군청 앞에서 ‘선갑도 바닷모래 채취 반대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바닷모래 채취업자들은 모래만 파내면 그만이지만 피해는 고스란히 어민이 떠안아야 한다”며 “지자체가 당장의 재정확보를 목적으로 바닷모래 채취 허가를 내주면 안된다”고 주장했다.

인천시는 한국골재협회 인천지부 요청에 따라 지난 9월 27일 옹진군의 무인도인 선갑도 인근 해역을 ‘바다골재 채취 예정지’로 지정고시했다.

골재협회는 해수부의 해양환경영향평가, 인천해양수산청과의 협의, 주민공청회 등을 거쳐 옹진군이 허가를 낼 경우 954만3000㎡에 달하는 선갑도 인근 해역 7개 광구에서 3년 동안 1785만㎥의 바닷모래를 채취할 수 있다.

인천 앞바다에서의 모래채취는 1984년부터 지난해 7월까지 30년 넘게 지속됐다. 지금까지 퍼낸 바닷모래만 2억9000만㎥로 서울 남산의 5배가 넘는다.

어민들은 지속적인 바닷모래 채취가 어족자원의 씨를 말린다고 주장한다.

박용오 경인북부수협 조합장은 “인천의 연근해어획량이 계속 줄어 2016년에는 100t 아래로 떨어졌다. 이대로는 회복이 불가능하다”며 “바닷모래 채취가 다시 허가된다면 인천 어민들은 삶의 터전을 잃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옹진군 자월면 대이작도 근해의 풀등.(옹진군 제공)
옹진군 자월면 대이작도 근해의 풀등.(옹진군 제공)

해양생태계 등 환경적인 문제도 지적됐다.

조강희 인천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는 “지금 인천 앞바다는 해양생태계가 사라질 처지에 놓였다. 이는 어민만의 문제가 아닌 모든 시민의 문제”라며 “지금이 아니면 해양생태계를 살릴 수 없다. 해수청과 옹진군은 어민들의 말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바닷모래 채취가 선갑도 인근 대이작도의 ‘풀등(모래섬)’을 사라지게 만들고 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풀등은 강이나 바다 가운데 모래가 쌓여 그 위에 풀이 자란 모래섬을 가리킨다. 대이작도 앞바다의 풀등은 13시간 마다 바닷물이 빠지면서 나타나 6시간 동안 모래섬을 보이다 사라져 장관을 이룬다. 관광지는 물론 영화촬영지로도 유명하다.

인천시도 풀등의 가치를 인정해 2003년 대이작도 주변 해역을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대이작도와 사승봉도의 풀등은 당초 250만㎡였지만, 2007년 조사 당시 66만㎡밖에 남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골재협회도 할 말이 많다. 법적 절차를 모두 준수했고 환경영향평가도 해수청과 함께 3차례 보완했다. 1년 넘게 바닷모래 채취를 하지 못해 골재업체들은 물론 지역의 관련 산업들도 함께 위기를 겪고 있다고 주장한다.

골재협회 인천지부 관계자는 “14개월 동안 일을 하지 못했다. 사원이 100명에 달하던 우리 회사도 44명으로 줄었다”며 “관련 산업들도 함께 고사할 위기”라고 했다.

이어 “우리도 조사를 마쳤다. 선갑도 광구는 풀등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며 “반대를 하려면 맞는 근거를 대야 한다”고 주장했다.

골재협회는 오는 20일 자월도, 23일 덕적도에서 주민공청회를 연다. 협회는 여기서 나온 주민들의 의견을 토대로 해수청과 협의해야 한다.

[위키리크스한국=최태용 기자]

1981rooster@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