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신년 소망, 건강보다 자기계발"
"직장인 신년 소망, 건강보다 자기계발"
  • 정예린 기자
  • 승인 2019.01.11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직장인들은 2019년 새해 소망으로 외국어 습득 등 자기계발을 가장 많이 꼽았다. 

평생교육 기업 휴넷은 직장인 116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외국어 습득'이 19.7%의 응답률로 올해 소망 1위를 차지했다고 11일 밝혔다.

작년 1위에 뽑힌 '건강 관리'는 후순위로 밀렸다.

응답자들의 올해 소망은 이어 '자격증 취득' 17.2%, '이직과 창업' 15.4%로 나타나는 등 3위까지 모두 직업에 관한 것이었다. 

'다이어트와 금연 등 건강 관리'는 15.1%, '저축 등 재테크 성공'은 12.3%, '연봉 인상과 승진'은 9.5%였으며 이외 '학교 진학' 2.8%, '내 집 마련' 2.3%, '결혼과 출산' 1.5%, '연애' 1.3% 등의 순위를 보였다. 

응답자 중 자기계발을 위한 학습 계획이 있다고 답한 비율이 90.3%로 작년보다 2.8% 높아졌다.

경기 침체와 취업난 여파로 직장인들이 스스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자기계발에 몰두하는 경향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학습 목적(복수응답)은 '업무역량 강화'가 70.8%로 5년 연속 1위를 차지했으며, '교양 증진과 힐링'이 48.7%로 2위에 올랐다. 이외에 '이직' 25.4%, '창업' 13.6%, '승진' 9.0% 등 순이었다. 

자기계발을 위한 교육비 지출 계획에 대해 47.9%가 '작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하겠다'고 답했고 지출을 늘리겠다는 응답자도 42.6%에 달했다.

월 교육비는 평균 11만9000원으로 작년보다 8000원 증가했다. 

한 달 지출 교육비를 보면 '5만∼10만원 미만'이 36.4%로 가장 많았고 '5만원 미만' 23.8%, '10만∼20만원 미만' 22.6%, '20만∼30만원 미만' 9.5%, '30만원 이상' 7.7% 등 순이다. 

 

yelin.jung0326@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