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프로야구 개막 임박… 모바일 야구 게임 경쟁도 '후끈'
2019 프로야구 개막 임박… 모바일 야구 게임 경쟁도 '후끈'
  • 진범용 기자
  • 기사승인 2019-03-04 11:05:45
  • 최종수정 2019.03.04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개막 맞춰, 각 사 대표하는 모바일 야구 게임 새단장 돌입
넷마블 ‘이사만루 2019’ 대규모 업데이트 예고하며 ‘초반 승기’ 잡기 나서
넷마블 이사만루2019 화면.[사진출처=넷마블]
넷마블 이사만루2019 화면.[사진출처=넷마블]

국내 인기 스포츠인 프로야구가 2019 시즌 개막을 앞둔 가운데 모바일 야구 게임들도 신규 콘텐츠를 추가하는 등 새 단장을 마치며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야구 게임은 비 시즌 기간 대비, 개막 후 각 종 앱스토어 순위에서 급격한 순위 상승을 이뤄내는 만큼 각 게임마다 대규모 업데이트를 실시하며 이용자들의 ‘손길’을 끌기 위해 분주하다.
 
우선 넷마블의 ‘이사만루’의 움직임이 가장 눈에 뛴다. 시즌 개막을 앞두고 게임명을 변경한 ‘이사만루2019’는 각 선수별 사전 동작 및 90~93년도 선수 등 다양한 콘텐츠를 추가하는 시즌 맞이 대규모 업데이트를 예고 했다. 업데이트에 사전 등록한 이용자들 대상으로 1억 골드 및 300다이아를 제공하는 풍성한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실제 야구 경기에서 경험 할 수 있는 모든 흥미거리를 구현해 두터운 이용자층을 보유하고 있는 ‘이사만루 시리즈’는 매년 개막 맞이 신규 콘텐츠가 큰 인기를 누려온 만큼 이번 시즌에도 이용자들의 큰 기대와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2018 시즌 ‘이사만루’는 개막 전 구글플레이 기준 60위권 대에 머물렀지만, 업데이트 직후 30위권에 올라서며 모바일 야구 게임 중 가장 높은 인기를 누린 바 있다.
 
컴투스의 ‘컴투스프로야구2019’도 게임 내 고급아이템을 지급하는 ‘스프링 캠프 이벤트’를 진행하며 시즌 준비 예열에 나섰다. ‘컴투스프로야구 for 매니저 LIVE2019’도 개발자 노트를 통해 콘텐츠 추가를 예고했다.
 
엔씨소프트도 자사의 모바일 야구 매니지먼크 게임 ‘프로야구H2’에 ‘97년도 타격왕 김기태(쌍방울)와 ‘83년도 골든글러브 수상자 장명부(삼미) 등 레전드 선수 카드를  선보이며 시즌 맞이 업데이트를 단행, 경쟁에 뛰어 들었다.
 
넷마블 관계자는 "모바일 야구 게임은 프로야구가 국내 최고 인기 스포츠인 만큼 시즌 개막과 함께 흥행 몰이를 같이 해왔다"며 "각 사를 대표하는 모바일 야구 게임들이 이번엔 어떤 새로운 콘텐츠로 이용자들의 초반 눈길을 사로 잡을지 벌써부터 흥미진진 해진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 진범용 기자]

by7101@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