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트럼프, 文대통령에 남북경협 재개 반대 의사 표명"
日언론, "트럼프, 文대통령에 남북경협 재개 반대 의사 표명"
  • 김민지 기자
  • 기사승인 2019-07-07 17:04:59
  • 최종수정 2019.07.07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트럼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30일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남북경제협력 사업을 재개하는 것에 사실상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7일 보도했다. 

신문은 한국과 미국, 일본과 관련된 한 소식통을 인용해 문 대통령이 "영변의 핵시설 완전폐기도 큰 의미가 있다. 북한이 영변 핵시설을 폐기하면 개성공단 단지의 재개 등 남북 경제협력을 용인해줬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경협을 재개하기 위해선 북한의 비핵화가 더 확실하게 행해져야 한다"고 말했다고 이 소식통은 설명했다. 

요미우리 신문은 전날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에서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렸던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제시한 것보다 조금 더 진전된 제안을 할 경우 미국이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고 보도했다. 남북미 정상은 지난달 30일 군사분계선(MDL)에 위치한 판문점에서 만났었다. 

신문이 역시 한미일에 정통한 한 소식통을 인용, 보도한데 따르면 이 '적절한 조치'엔 북한과 미국에 연락사무소를 설치하고 북한에 인도주의적 목적의 경제적 지원을 하는 것이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소식통은 "김 위원장은 판문점 회담에서 영변 핵 폐기를 위한 준비가 확실히 돼 있다"면서 "단계적이고 동시적이며 병행적인 비핵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하루아침에 비핵화를 이루려고 하는 것은 바람직한 방법이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올해 중 다시 만나 솔직하게 얘기하자"면서 올해 안에 네 번째 정상회담을 열자고 제안했다고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한미정상회담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영변 핵 시설이 진정성 있게 완전히 폐기된다면 그것은 실질적인 비핵화의 입구가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위키리크스한국=김민지 기자]

kmj@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