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검찰 수사, 적절한 수사 52% vs 조직적 저항 40%
조국 검찰 수사, 적절한 수사 52% vs 조직적 저항 40%
  • 신혜선 기자
  • 기사승인 2019-09-09 16:04:47
  • 최종수정 2019.09.09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픽=리얼미터]
[그래픽=리얼미터]

조국 법무부장관 관련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원칙에 따른 적절한 수사라고 생각하는 여론이 국민 10명 중 절반가량으로 나타났다.

9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YTN '노종면의 더뉴스' 의뢰로 지난 6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2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조 후보자 관련 검찰 수사가 '원칙에 따른 적절한 수사'라는 응답이 52.4%를 차지했다.

'검찰개혁을 막으려는 조직적 저항’이라는 응답은 39.5%로 나타나 '적절한 수사'라는 응답보다 오차범위(±4.4%p) 밖인 12.9%p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8.1%였다.

세부 계층별로는 부산·울산·경남(PK)와 대구·경북(TK), 서울, 충청권, 경기·인천, 20대와 60대 이상, 40대, 남성과 여성, 보수층과 중도층,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지층, 무당층에서‘원칙 따른 적절한 수사’라는 응답이 많이 나왔다.

호남, 진보층, 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에서는‘검찰개혁 막는 조직적 저항’이라는 응답이 다수로 나타났다. 50대와 30대에서는 두 응답이 서로 비슷했다.

'원칙 따른 적절한 수사'라는 응답은 자유한국당(조직적 저항 15.6% vs 적절한 수사 81.2%)과 바른미래당(17.5% vs 72.1%)지지층에서 10명 중 7명 이상으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지역별로 보면 부산·울산·경남(33.7% vs 61.6%)과 대구·경북(42.6% vs 55.2%), 서울(41.0% vs 51.3%), 대전·세종·충청(31.1% vs 50.3%), 경기·인천(40.3% vs 50.3%)로 나타났다.

20대(31.8% vs 59.6%)와 60대 이상(28.7% vs 58.4%), 40대(45.1% vs 52.2%), 남성(38.4% vs 56.0%)과 여성(40.6% vs 48.9%), 보수층(29.6% vs 68.1%)과 중도층(35.8% vs 58.9%), 무당층(12.6% vs 67.0%)에서도 절반을 넘는 다수이거나 부정적 응답보다 많았다.

'검찰개혁 막는 조직적 저항’응답은 광주·전라(조직적 저항 51.4% vs 적절한 수사 42.9%), 진보층(60.1% vs 29.3%), 정의당(48.4% vs 39.8%)과 민주당(65.9% vs 26.8%) 지지층에서 절반 이상이거나 절반에 가까웠다.

50대(조직적 저항 47.8% vs 적절한 수사 45.6%)와 30대(48.3% vs 43.9%)에서는 두 응답이 서로 비슷했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 및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newhyes@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