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웨이 백악관 고문 "한반도 비핵화 시도 안할거면 왜 美대통령 됐겠나"
콘웨이 백악관 고문 "한반도 비핵화 시도 안할거면 왜 美대통령 됐겠나"
  • 신혜선 기자
  • 기사승인 2019-09-16 06:59:27
  • 최종수정 2019.09.16 0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켈리앤 콘웨이 미국 백악관 선임고문 [사진=AFP=연합뉴스]
켈리앤 콘웨이 미국 백악관 선임고문 [사진=AFP=연합뉴스]

켈리앤 콘웨이 미국 백악관 선임고문이 15일(현지시간) '트럼프식 외교협상' 방식을 거듭 강조했다.

콘웨이 선임 고문은 이날 폭스뉴스 방송 인터뷰에서 이달 하순 유엔총회 때 트럼프 대통령이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만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대통령이 협상을 타결하거나 회담을 하기 위해서는 여건이 항상 올바르게 조성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편의주의적 대통령이었다면 중국과 이미 그저 그렇고 섣부른 합의를 했었을 것"이라며 "그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생각하는 방식이 아니다. 그는 참을성이 있다. 그는 합의를 기다린다"며 "이것이 백악관에 사업가가 있는 데 따른 이점"이라고 주장했다.

콘웨이 선임 고문은 "이란의 핵 및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제재와 최대 압박 작전은 두 정상의 만남 여부와 관계없이 계속될 것"이라고도 했다.

콘웨이 선임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로하니 대통령을 만날 경우 회담에서 어떤 결과를 기대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가설에 응하지 않겠다"면서도 "그러나 여러분은 대통령이 많은 세계 정상들과 기꺼이 회담을 갖는 것을 봐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그(트럼프 대통령)가 세계의 분쟁지대 등에 평화와 번영을 가져오고 우리나라의 평화와 번영을 보호할 수 있다면, 계속해서 그것(정상들을 만나는 것)을 할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콘웨이 선임고문은 "당신이 도널드 트럼프라면, (외교정책에서) '관여'를 하지 않을 것이라면, 일을 (전임자들과) 다르게 처리하지 않을 것이라면, 한반도를 비핵화하려는 시도를 하지 않을 것이라면, 보다 나은 합의를 위해 다른 사람들과 만나지 않을 것이라면, 왜 구태여 행정부 밖에서 보낸 70년간의 매우 멋지고 성공적인 삶을 포기하고 미국의 대통령이 됐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콘웨이 선임고문은 "그(트럼프 대통령)는 비슷한 이유로 전 세계에 걸친 나쁜 무역 합의들도 재협상하고 있다"며 "그는 다음 선거만 걱정하고 여러분의 월급봉투는 걱정하지 않는 전형적인 여야 정치인들로 인해 미국민과 미국의 이익이 너무 오랫동안 엉망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newhyes@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