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녹색기후기금(GCF) 韓 공여액 2배로 증액"
文대통령 "녹색기후기금(GCF) 韓 공여액 2배로 증액"
  • 신혜선 기자
  • 기사승인 2019-09-24 06:34:33
  • 최종수정 2019.09.24 0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 유엔서 기후행동 연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녹색기후기금(GCF)에 대한 한국의 재원 공여를 2배로 증액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제2차 P4G(녹색성장 및 글로벌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의 2020년 서울 개최 계획을 발표했다.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유엔총회 회의장에서 열린 '기후행동 정상회의'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한국은 국경을 넘어 인류의 포용성을 강화하기 위해 다자주의적 노력에 함께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녹색기후기금 공여액을 2배로 늘리겠다"며 "올해 유엔개발계획 집행이사회 의장국으로 활동한 것처럼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책임을 다하고자 한다. 한국 기여가 녹색기후기금 활동을 더욱 활성화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은 다음 달 GCF 재원보충 계기에 2020∼2023년 기간의 공여액을 지난 1차 기간(2015∼2018년) 1억 달러의 2배인 2억 달러로 상향하기로 했다.

GCF는 조성된 재원 60%가 소진되면 재원보충 논의를 개시한다. 재원보충 약정회의는 올해 10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다.

이어 문 대통령은 "내년도 제2회 P4G 정상회의 한국 개최를 선언한다"며 "내년 6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P4G 정상회의는 파리협정과 지속가능목표 이행을 위해 국제사회의 결속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P4G와 한국에 본부를 둔 녹색기후기금과 글로벌 녹색성장연구소 간의 협력이 강화되면 개발도상국 지원이 한층 확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한국형 지속가능발전목표 수립을 비롯해 지속가능한 저탄소 경제로 조기에 전환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파리협정을 충실히 이행하고 있다"며 "동아시아 최초로 전국 단위 배출권 거래제를 시행 중이고 석탄화력발전소 4기를 감축했고, 2022년까지 6기를 더 감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1월에는 수소경제 로드맵을 발표했고, 재생에너지와 수소에너지 확대를 도모하고 있다"며 "내년에 제출할 '온실가스감축목표'와 '2050년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에 이런 한국의 의지를 적극적으로 반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세계 푸른 하늘의 날' 지정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보건기구에 의하면 매년 700만 명 이상 대기오염으로 조기 사망하고 있다"며 "대기질 개선을 위해서는 공동연구와 기술적 지원을 포함한 초국경적인 국제협력과 공동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국가기후 환경회의'를 설립해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며 "대기질 개선을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은 저탄소 시대를 촉진하는 길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newhye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