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자산운용, 2350억 M&A 중순위 인수금융 펀드1호 결성
흥국자산운용, 2350억 M&A 중순위 인수금융 펀드1호 결성
  • 이범석 기자
  • 기사승인 2019-09-24 14:22:02
  • 최종수정 2019.09.24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흥국자산운용(대표이사 도병원)이 약정총액 2350억원 규모의 ‘흥국 우리 중순위 인수금융 전문투자형 사모 투자신탁 제1호(이하 ‘흥국우리중순위론펀드1호’)’를 결성했다.

흥국우리중순위론펀드1호는 인수합병(M&A) 거래 시 인수대상회사 지분을 담보로 인수자에게 자금을 대여하는 인수금융 중 중순위 인수금융 대출채권에 투자하는 블라인드 펀드로 우리은행 및 우리종합금융 등 총 9개 금융기관이 수익자로 참여하고 있다.

특히 흥국우리중순위론 펀드1호는 신탁원본의 상환 및 이익의 분배에 관해 차등적인 권리를 가지는 1종, 2종 수익자 구조를 도입해 펀딩 시 상당한 인기를 끌고 있다.

흥국우리중순위론펀드1호는 앞으로 우리은행이 주선하는 다수의 중순위 인수금융 협상에 분산투자하게 되며 펀드 운용은 선순위 론펀드 1호, 2호, 3호에 이어 흥국자산운용 투자금융본부에서 담당하게 된다.

흥국자산운용은 2015년에 우리은행과 손잡고 6400억원 규모의 흥국우리시니어론펀드1호를 결성한 것을 시작으로 2017년 4800억원 규모의 선순위 펀드 2호 결성, 지난해 5100억원 규모의 선순위 펀드 3호를 결성한 바 있다. 따라서 이번에 결성한 중순위 론펀드 1호 2350억원까지 포함하면 누적액 1조8650억원에 달하는 인수금융 펀드를 결성했다.

현재 인수금융 론펀드 시장에는 선순위 인수금융 대출채권만을 투자대상으로 하는 선순위 론펀드는 다수 활동하고 있으나 외부 기관투자자들을 수익자로 영입하고 차등적인 수익배분 구조를 가지는 중순위 인수금융 전용 블라인드 펀드는 흥국우리중순위론펀드1호가 유일하다.

한편 우리은행은 인수금융 주선 경쟁이 점점 치열해지는 상황 속에서 2015년 국내 최대 규모 거래였던 홈플러스 인수금융을 비롯해 2016년 두산공작기계 인수금융, 2017년 한라시멘트 인수금융, 최근에는 롯데카드 인수금융 등 대형 인수금융 협상을 성공적으로 주선하는 등 인수금융 시장에서 가장 활발한 움직임을 보여 왔으며 이번 흥국우리중순위론펀드 1호 결성을 통해 인수금융 주선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게 됐다.

lbs@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