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조국 장관 사의…"검찰 개혁 위한 '불쏘시개' 역할 여기까지"
[속보] 조국 장관 사의…"검찰 개혁 위한 '불쏘시개' 역할 여기까지"
  • 이병욱 기자
  • 기사승인 2019-10-14 14:02:14
  • 최종수정 2019.10.14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족 일로 대통령님과 정부에 부담 드려서는 안 된다고 판단"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에서 특수부 축소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검찰개혁안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에서 특수부 축소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검찰개혁안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전격적으로 사직의 뜻을 밝혔다.

조 장관은 14일 오후 법무부를 통해 발표한 입장문에서 "검찰 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며 "저는 오늘 법부무장관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기초한 수사구조 개혁, 인권을 존중하는 절제된 검찰권 행사 등은 오랜 소신이었다"며 "검찰개혁을 위해 문재인 정부 첫 민정수석으로서 또 법무부 장관으로서 지난 2년 반 전력질주 해왔고,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고 했다. 

조 장관은 이어 "더는 제 가족 일로 대통령님과 정부에 부담을 드려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며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고 생각한다. 저는 검찰 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하다.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그동안 장관 임명 뒤 개인적으로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냈다는 소회도 밝혔다.

그는 "온 가족이 만신창이가 되어 개인적으로 매우 힘들고 무척 고통스러웠다. 그렇지만 검찰개혁을 응원하는 수많은 시민 의 뜻과 마음 때문에 버틸 수 있었다"며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들 곁에 있으면서 위로하고 챙기고자 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마지막으로 "국민 여러분께서 저를 딛고, 검찰개혁의 성공을 위하여 지혜와 힘을 모아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lbw@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