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침 기온 –10.6도...강원도 태백 등은 ‘한파주의보’
서울 아침 기온 –10.6도...강원도 태백 등은 ‘한파주의보’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19-12-06 11:25:37
  • 최종수정 2019.12.06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기온, 평년 같은 날보다 8.8도 낮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초겨울부터 동장군이 기승을 부리면서 전국 곳곳에서 아침 최저기온이 올겨울 들어 가장 낮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10.6도로 올겨울 최저였다.

평년 같은 날 기온(-1.8도)보다 8.8도나 낮았다.

서울 외에도 인천(-9.0도), 수원(-10.8도), 파주(-14.9도), 동두천(-13.4도), 대관령(-15.5도), 철원(-15.6도), 춘천(-12.3도), 충주(-11.7도), 대전(-9.6도), 전주(-7.5도), 광주(-4.9도), 안동(-10.2도), 울산(-5.2도), 대구(-5.9도) 등에서도 올겨울 최저 기온을 기록했다.

이번 한파는 우리나라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된 가운데 전날 맑은 날씨 탓에 밤사이 복사 냉각 현상(지구가 흡수한 태양 복사 에너지를 방출해 온도가 내려가는 현상)으로 지표면 부근의 기온이 떨어지며 발생했다.

현재 경기 동두천·가평·연천·포천 등과 강원 태백·철원 등, 충북 충주·제천 등, 경북 군위·의성 등에는 한파 주의보가 발효돼 있다.

이번 추위는 이날 낮 산지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최고 기온이 영상권으로 회복되면서 풀리겠다. 기온이 올라가면서 한파 특보도 해제될 것으로 예상된다.

[위키리크스한국=최정미 기자]

prtjami@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