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美 환경청이 인정한 삼성 '녹생경영'…"플래닛 퍼스트"
[CES 2020] 美 환경청이 인정한 삼성 '녹생경영'…"플래닛 퍼스트"
  • 정예린 기자
  • 기사승인 2020-01-09 10:25:36
  • 최종수정 2020.01.09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의 ‘더 셰리프 TV 에코 패키지’는 디자인 혁신을 통해 버려지는 포장박스를 소형 가구로 업사이클이 가능해 자원 사용 효율을 높인 점을 인정받아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사진=정예린 기자]
삼성전자의 ‘더 셰리프 TV 에코 패키지’는 디자인 혁신을 통해 버려지는 포장박스를 소형 가구로 업사이클이 가능해 자원 사용 효율을 높인 점을 인정받아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사진=정예린 기자]

지구 환경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삼성전자의 녹색경영이 빛을 발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8일(현지시간) 미국 환경보호청(EPA, 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이 주관하는 ‘2019 SMM 어워즈(Sustainable Materials Management Awards)’에서 친환경 신기술과 재활용 활동을 높게 평가받아 상을 받았다. 

‘SMM 어워즈’는 미국에서 재활용 프로그램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기업들을 대상으로 수여한다. 지난 2014년부터 기업들의 지속적 자원 관리 활동을 장려하기 위해 제정됐다.

이 상은 친환경 활동을 이끄는 제품·프로그램·신기술에 대해 상을 수여하는 ‘챔피언 어워즈(Champion Awards)’ 부문과 재호라용 활동을 평가하는 ‘티어 어워즈(Tier Awards)’ 부문으로 나뉘며, 삼성전자는 두 부문에서 모두 수상했다. 

삼성전자는 ‘챔피언 어워즈’ 부문에서 중고 휴대폰의 재사용을 통해 순환경제에 기여하고, 갤럭시 스마트폰의 다양한 기능을 활용해 환경을 배려한 기술이 우수성을 인정받아 신기술상을 받았다. 

신기술상을 수상한 ‘갤럭시 업사이클링(Galaxy Upcycling)’은 더 이상 쓰이지 않는 중고 휴대폰을 환경과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IoT) 기기로 전환해 사용하는 프로젝트다. 이는 2017년에도 ‘챔피언 어워즈’ 부문 신기술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 프로젝트는 지난 2017년부터 국내 의료진과 함께 실명 위기 환자를 위한 안구 검진기 개발을 지원해 시중에서 유통되는 안구 검진기의 10% 비용으로 간이 안구 검진기를 제작할 수 있도록 했다.

안구 검진기는 지난해 총 90개가 베트남에 보급돼 현지 주민 1만4000여명이 조기 안구 검진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폐전자제품 회수 우수업체를 대상으로 시상하는 ‘티어 어워즈’ 부문 최고상인 ‘골드 티어(Gold Tier)’에 6년 연속 선정됐다. ‘골드 티어’는 제 3자 인증을 취득한 재활용 업체와의 거래 비율이 96% 이상인 기업을 대상으로 선정한다.

삼성전자는 제 3자 전자폐기물 인증관리 프로그램인 ‘e스튜어드(eSteward)’ 인증을 받은 재활용 업체와 100% 계약하고 있으며 기업의 자발적 수거프로그램인 ‘e사이클링(eCycling)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CES 2020’은 개막을 앞둔 지난 4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북부 지역에서 무료 폐가전 회수 이벤트도 실시했다. 이는 2018년부터 매년 실시되고 있다. 

한편 ‘더 셰리프 TV 에코 패키지’는 디자인 혁신을 통해 버려지는 포장박스를 소형 가구로 업사이클이 가능해 자원 사용 효율을 높인 점을 인정받아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에코 패키지’는 골판지로 만들어져 소비자가 직접 제품 박스를 재단 후 조립해 소형 테이블, 책장으로 다시 사용할 수도 있다. 올해 상반기 중 ‘더 셰리프’ TV 패키지로 적용될 이번 패키지를 활용한 소형 가전 가구 제작 방법은 패키지에 표시된 QR코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라스베이거스(미국)=위키리크스한국 정예린 기자]

 

yelin.jung0326@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