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중국 방문 외국인 입국제한…위기단계 '심각' 상향해야"
황교안 "중국 방문 외국인 입국제한…위기단계 '심각' 상향해야"
  •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2020-02-19 16:12:46
  • 최종수정 2020.02.19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5개성 즉각 입국금지, 중국인 전체 입국금지도 고려해야"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5명 추가된 데 대해 "사태가 우려했던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다"며 중국에 대한 입국 제한 확대를 거듭 촉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우한폐렴 사태가 걷잡을 수 없는 감염 확산 양상으로 흘러가고 있다. 특히 언제 어디서 어떻게 감염될지 종잡을 수 없다는 사실 때문에 국민 불안과 공포가 증폭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통합당은 공식 명칭인 '코로나19' 대신 발병 지역인 중국 우한(武漢)의 지명을 붙인 '우한폐렴' 사용을 주장하고 있다.

황 대표는 "사태 악화의 원인은 두 가지다. 초동 대처와 초기 방역에 실패했고, 국내 감염경로와 확진자 이동 경로에 대한 관리·감독도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제 더는 (중국에 대한) 입국 제한을 미룰 수 없다"며 "중국 전역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제한 조치를 즉각 강화할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감염이 발생한 제3국으로부터의 입국도 강력히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김재원 정책위의장은 "코로나19가 발생한 중국 상위 5개 성(省)의 경우 모두 입국 금지를 하는 것을 1차로 하고, 준비되는 대로 중국인 전체에 대한 입국 금지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황 대표는 이어 "곧 학기가 시작되면 중국인 유학생 5만여명이 입국한다"며 "이들의 입국 여부에 대한 범정부 차원의 강력하고 확실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지역사회 전파가 현실화한 점은 감염병 위기가 그만큼 심각하다는 의미"라며 "감염병 위기 단계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상향하고, 대규모 격리시설을 지금부터 미리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진원지인 중국과 크루즈선에서 집단 감염된 일본을 제외하면 싱가포르에 이어 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셈"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는 이런 발언, 정말 섣부른 오판일 뿐 아니라 사태 대응을 더 느슨하게 만든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가장 경계할 일은 바로 안일한 낙관론"이라며 "대통령은 물론, 여당도 뚜렷한 근거 없이 우한폐렴에 따른 경제 침체만 의식해 조급한 태도를 보였다"고 말했다.

그는 "경제 현장의 타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사전적 대처도 필요하다"며 "간이 과세가 적용되는 소상공인의 부가가치세를 올해 상반기 6개월에 한해 면제하자"고 제안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가영 기자]

leegy060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