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반문연대' 거부…"사즉생 각오로 국민께 약속한 길 가겠다"
안철수, '반문연대' 거부…"사즉생 각오로 국민께 약속한 길 가겠다"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02-21 14:03:23
  • 최종수정 2020.02.21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창당준비위원회 중앙운영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창당준비위원회 중앙운영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이 안철수계 의원들이 제안한 것으로 알려진 미래통합당과의 4·15 총선 '반문(反文) 선거연대'를 재차 거부했다.

안철수 위원장은 21일 "저는 사즉생의 각오로 우리나라를 붙잡고 있는 기득권 정치의 높고 두꺼운 벽을 뚫어보겠다"며 "외롭고 힘들지라도 국민께 약속한 그 길을 가겠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창당준비위 중앙운영위 회의에서 "실용적 중도 정치의 길이 결코 쉬운 길은 아니지만 우리나라를 위한 옳은 길이기에 가려고 하는 것이다. 저의 이러한 신념과 노선에 많은 분이 함께해주면서도 한편으로는 반문 선거연대 필요성을 제기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안철수계 의원들은 지난 19일 안 위원장과 만찬을 함께하며 이러한 선거연대를 제안했고, 안 위원장에게 이날까지 공식 입장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위원장은 "그분들의 현실적 고민을 이해한다. 문재인 정권 폭정을 막자는 반문연대 주장에도 일리가 있다고 본다"면서도 "그렇지만 최악이라는 20대 국회가 그대로 다음 국회로 이어지는 것을 막고 싸움만 하는 진영정치가 아니라 민생문제를 해결하는 실용정치로 전환하는 것은 대한민국을 위해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소중한 가치이자 반드시 가야 할 개혁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안 위원장은 일부 안철수계 의원들의 통합당 개별 입당 추진에 대해선 "안타깝지만, 현실적 상황과 판단에 따른 한분 한분의 개인적 선택과 결정을 존중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분들이 어떤 길을 가시든지 응원하고, 다시 개혁의 큰길에서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저는 이미 이러한 저의 뜻을 말씀드린 바 있다"고 덧붙였다.

권은희 의원은 회의 도중 기자들과 만나 "안철수계 의원 중 한 분이 지난 19일 저녁 자리에서 거취를 고민하고 있다고 말씀하셨고 오늘 중으로 거취 결정을 하겠다고 했다"며 "해당 의원을 제외한 나머지 의원들과 식사 후 생각을 나눴고 이 분들은 안 위원장이 추구하는 길에 함께 하겠다는 뜻에 전혀 변함이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날 저녁 원외위원장을 중심으로 여러 분이 안 위원장에게 현실적인 고민을 전달했지만 선거연대와 관련해서는 논의하거나 고민할 시기가 아니라는 점에 모두 의견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통합당 입당을 고민하는 의원은 이동섭 의원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이날 회의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이날 회의에서는 가칭인 당명 국민의당을 확정하고 당헌 제정안을 의결했다.

당헌에는 전략혁신단·공유정당추진위원회·정치교육연수원 등 3대 기구를 설치하는 내용과 함께 국회의원 제명권을 의원총회에 부여하고 정당 운영 민주화를 강화하는 내용과 당 대표와 선출직 최고위원을 함께 뽑는 지도부 통합선거 도입 등의 내용이 담겼다.

또 최고위원회는 재적 과반수가 출석해야 개의할 수 있도록 하고, 최고위 과반이 당대표 불신임 요구시 전당원투표에 강제 회부하도록 했다.

바른미래당에서 손학규 대표의 퇴진 문제로 오랜 기간 내분을 겪었던 경험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중앙당 창당대회는 오는 23일 오후 3시 서울종합예술실용학교(SAC) 아트홀에서 열기로 했다.

[위키리크스한국=강혜원 기자]

 

laputa81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