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진성주회, 2대세습-착복-횡령 논란 휘말려
대진성주회, 2대세습-착복-횡령 논란 휘말려
  • 박성준 기자
  • 기사승인 2020-08-07 08:34:52
  • 최종수정 2020.08.07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순진리회가 대신성주회 비리의혹 논란으로 내홍을 겪고 있다. [사진= 지이코노미]
 대순진리회 분파인 대신성주회가 비리의혹 논란으로 내홍을 겪고 있다. [사진= 지이코노미]

대순진리회 분파인 대진성주회가 비리 의혹으로 심한 내홍을 겪고 있다. 

7일 데일리연합, 지이코노미 등 매체에 따르면 최근 대진성주회의 2대세습, 성돈(신도들의 회비) 착복, 차명부동산 방식 횡령, 성폭행 및 인권유린 등 비리 제보가 터져나오는 등 논란에 휘말렸다는 것이다. 이들 매체는 신천지 등 종교단체들의 도를 넘는 파행 운영에 대한 비리척결 차원에서 강도높은 수사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했다. 

다음은 이들 매체들이 제기한 논란 내용이다. 

첫째는 종단 내부로부터 제보된 2대세습 논란이다.

논란의 중심에 선 인물은 사망한 안** 전 교주의 아들인 부장판사 출신 안** 씨. 안 씨는 지난 3월 판사직을 그만두고 대순진리회 산하 중원대학교를 운영하는 대진교육재단 이사장에 취임했다. 그는 취임 때부터 대학 내부와 언론으로부터 2대세습을 엄격하게 금기시해 온 종단의 불문율을 어긴 인사라는 비난을 받아 왔다.

안 ** 이사장의 행보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최근 2개월 전부터 대진성주회 경영에 관여하면서 종단 2대세습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그는 종단 이사회 참여자격이 없는 신분으로 이사회에서 발언하는 등 경영참여에 나서면서 신도들로부터 비난을 샀다. 특히 종단의 한 관계자는 "현 홍** 대표선감이 매사에 안 이사장의 의견에 따른다는 소문이 종단에 퍼지면서 신도들은 가족들의 종단 관여를 엄격히 금지한 선대 교주의 가르침에도 어긋나는 처사"라며 안 ** 이사장을 비판했다.

이와 함께 검찰과 언론 등에는 신도들의 성돈(회비)를 둘러싼 비리가 봇물처럼 복수의 제보를 통해 폭로됐다. 한 제보자는 "280만명 신도들이 낸 성돈들이 매월 수십~수백억원에 달한다"면서 "이 돈들의 일부가 고위 간부들의 개인재산 또는 활동비로 흥청망청 지급된다"고 알렸다.

이 중 법률적으로 문제가 된 부분은 바로 이 돈들의 일부가 선감(최고위 간부)들 앞으로 차명 부동산 구입에 쓰였다는 충격적인 내용이 들어있다. 현재 대진성주회의 의료재단, 교육재단. 복지재단 등 산하에는 동해컨벤션호텔, 가야호텔, 진남휴게소 등 약 800여개 사업체가 운영되고 있다.

부동산실명제법에 따라 엄격하게 금지된 차명부동산 소유가 종단 안에서는 관행처럼 이뤄져 왔다는 것. 문제는 이 자산들이 차명이지만 엄연히 종단 소유임에도 명의자가 개인적으로 처분하거나 개인소유물처럼 재산세를 차명명의자가 물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이 같은 비리는 대진성주회 경기방면 고위 간부들에게서 집중적으로 이뤄져 사실상의 성돈 횡령수단이었다는 의혹을 짙게 낳고 있다.

다른 제보들에서도 경기방면에 대한 문제점이 지적됐다.

경기방면은 안** 전 교주 사망 이후 종단 내에서 더욱 세력을 키우면서 신임 홍** 선감을 주축으로 한 종단 지도부에 계속적으로 반기를 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지도부는 사업체 경영 및 신앙활동, 선대 교주의 유훈사업 등을 거의 추진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부조직이 지도부를 무력화하여 종권 헤게모니 쟁탈전을 하는 국면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신도 인권문제와 성폭행 제보도 이어졌다.

대진성주회는 신앙생활과 사업체 경영을 일원화한 독특한 종교시스템을 가졌다. 문제는 신도들이 수도생활과 노동을 병행하면서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월평균 120만원 정도의 임금을 받고 있다는 사실. 게다가 외부와의 교류가 거의 차단된 채 단체생활을 하는 과정에서 외출통제 등 인권침해가 일상화했다는 지적이다.

더 심각한 제보는 A모 선감의 여성 신도 성폭행 제보가 집중 제기됐다는 점. A모 선감은 수년 전 여성 신도를 성폭행한 이후 최소 3명 이상의 여성 신도들을 대상으로 성범죄를 저질렀다는 의혹을 받는다. 이 제보를 받은 검찰은 내사를 통해 혐의를 잡고 현재 A씨에게 소환통보를 한 상태로 알려졌다.

한편 그 동안 '은둔의 종교단체'로 알려진 대진성주회가 작년 4월 안영일 전 교주 사망을 계기로 경영권 분쟁과 경영난맥상을 배경으로 대피모(대순진리회 피해자 모임)와 피해 신도들이 각계에 비리를 제보한 것으로 보인다고 매체들은 분석하고 있다.

[위키리크스한국= 박성준 기자]

 

wik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