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베트남 총리와 면담…협력 방안 논의
이재용, 베트남 총리와 면담…협력 방안 논의
  • 정예린 기자
  • 기사승인 2020-10-20 20:35:27
  • 최종수정 2020.10.20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에서 네 번째)은 20일 베트남 하노이 총리실에서 응우옌 쑤언 푹 총리를 예방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이동훈 디스플레이 사장과 노태문 무선사업부장, 베트남의 국무조정실장 격인 마이 띠엔 중 총리실 장관 등이 배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에서 네 번째)은 20일 베트남 하노이 총리실에서 응우옌 쑤언 푹 총리를 예방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이동훈 디스플레이 사장과 노태문 무선사업부장, 베트남의 국무조정실장 격인 마이 띠엔 중 총리실 장관 등이 배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베트남 하노이 총리공관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면담을 가졌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푹 총리와 삼성의 베트남 사업 현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대책 등 다양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베트남이 올해 아세안 의장국을 맡고, UN 안전보장이사회 비상임이사국에 선출된 사실에 대해 축하의 말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는 출장에 동행한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과 함께 최주호 삼성전자 베트남 복합단지장 부사장도 배석했다. 

업계에서는 이번 면담에서 사업 협력 방안 외에 삼성의 베트남 추가 투자 관련 논의도 이뤄졌을 것으로 보고 있다. 

베트남은 삼성전자의 휴대전화 최대 생산 기지로 삼성전자가 판매하는 휴대폰의 절반 이상이 베트남에서 나온다. 삼성전자는 현재 박닌성과 타이응우옌성에 휴대전화 공장을, 호찌민시에 TV·가전제품 생산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푹 총리와 이 부회장의 만남은 2018년 10월과 지난해 11월 푹 총리의 내한 당시에 이어 세 번째다. 푹 총리는 이 부회장을 만날 때마다 “삼성의 성공이 곧 베트남의 성공”이라며 베트남에 투자 확대를 요청해왔다. 

이 부회장은 오는 21일 하노이에 건설 중인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의 연구개발(R&D) 센터와 휴대전화 공장 등을 둘러보고 귀국할 것으로 전해진다. 

[위키리크스한국=정예린 기자]

 

yelin0326@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