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올해 말까지 내놓겠다”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올해 말까지 내놓겠다”
  • 장원석 기자
  • 기사승인 2020-10-28 09:52:24
  • 최종수정 2020.10.28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자가 올해 말까지 코로나19 백신을 내놓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알버트 불라 화이자 CEO는 28일 3분기 실적 발표장에서 애널리스트들에게 “만약 야심찬 판독계획을 놓치더라도 올해에 mRNA 기반의 코로나19 백신을 미국 환자들에게 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화이자가 개발 중인 백신 후보물질 ‘BNT 162b2’는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임상시험 중이다.

알버트 불라 CEO는 이 데이터가 블라인드 되지 않은 상태에서 중간 분석이 완료되는데 5일에서 7일이 걸릴 것이라며 11월 첫째 주에 판독 값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안전성이 확보된 데이터가 나오면 화이자는 FDA의 긴급사용허가를 받을 계획이다.

그는 “승인에 필요한 만큼 많은 시간이 걸리는 것은 FDA의 책임이다. 내가 아는 것은 초기 투여량을 분배할 수 있는 제품을 준비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jws@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