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레반, 아프간 모스크서 잇단 IS테러에 치안강화 약속
탈레반, 아프간 모스크서 잇단 IS테러에 치안강화 약속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1.10.17 12:05
  • 최종수정 2021.10.17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발생한 칸다하르의 시아파 모스크 자폭테러 현장 [출처=연합뉴스]
15일 발생한 칸다하르의 시아파 모스크 자폭테러 현장 [출처=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시아파 모스크에서 자폭테러가 잇따라 발생하자 탈레반은 치안 강화를 거듭 약속했다.

17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탈레반 당국은 재집권 후 극단주의 테러단체 이슬람국가 호라산(IS-K)이 잇따라 시아파 모스크에서 테러를 저지르자 민심 달래기에 나섰다.

IS의 아프간 지부격인 IS-K는 이달 8일 북부 쿤두즈의 시아파 모스크에서 자폭 테러를, 15일에는 남부 칸다하르의 시아파 모스크에서 자폭 테러를 저질러 각각 10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두 차례 자폭테러 모두 모스크에 가장 많은 신자가 모이는 '금요예배' 시간을 겨냥했다.

무슬림은 하루에 5번 기도해야 한다. 특히 무슬림 남성은 금요일 점심 모스크에서 열리는 합동 예배에 참석하는 것이 의무다.

IS-K는 두 차례 테러 모두 조직원들이 어떻게 폭탄을 터트렸는지 공개하며 배후를 자처했다.

시아파는 아프간 인구의 10∼15%밖에 되지 않는 소수 종파다.

탈레반과 IS는 같은 수니파지만, 미국 등 서방국가와 시아파를 대하는 태도가 다르다.

앞서 쿤두즈의 시아파 모스크 테러 발생 후 쿤두즈시 탈레반 책임자는 테러범들이 시아파와 수니파 사이에 문제를 일으키려 한 것이라며 "우리는 시아파 형제들을 보호할 것이고, 다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칸다하르의 탈레반 당국 역시 같은 약속을 내놓았다. 탈레반이 임명한 칸다하르 경찰 책임자는 "불행히도 (시아파를) 보호하지 못했다. 앞으로는 모스크와 이슬람 학교에 특별 경비원을 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violet813@naver.com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4-01
  • 발행일 : 2013-04-01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