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서해수호의 날 맞아 동서남해에서 대규도 기동훈련
해군, 서해수호의 날 맞아 동서남해에서 대규도 기동훈련
  • 최석진 기자
  • 승인 2024.03.27 11:06
  • 수정 2024.03.27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군, 지난 24일부터 오는 29일까지 동서남해서 대규모 실사격 훈련
2010년 천안함이 피격된 시점인 26일 오후 9시 22분 대잠 실사격
제2연평해전 교전 시각인 29일 오전 10시 25분에도 대함 실사격
광개토대왕함, 대전함 등 해군 함정 20여 척과 항공기 10여대 참가
지난 1월 3일 해군의 2024년 첫 해상사격훈련 [출처=해군/연합]
지난 1월 3일 해군의 2024년 첫 해상사격훈련 [출처=해군/연합]

해군은 29일 공지를 통해 제9회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동··남해 전 해역에서 실사격을 포함한 대규모 해상 기동훈련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군에 따르면 지난 24일 시작해 오는 29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훈련은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지키다가 산화한 전우들을 기리고, 북한이 도발하면 강력하게 응징하겠다는 전투의지를 고양하기 위해 계획했다고 설명했다.

해군은 2010년 천안함이 피격된 시점인 26일 오후 922분 대잠 실사격을 했으며, 2연평해전 교전 시각인 이날 오전 1025분에도 대함 실사격을 한다훈련에는 광개토대왕함, 대전함 등 해군 함정 20여 척과 AW-159 해상작전헬기, P-3 해상초계기 등 항공기 10여 대가 참가했다.

지난 1월 3일 해군의 2024년 첫 해상사격훈련 [출처=해군/연합]
지난 1월 3일 해군의 2024년 첫 해상사격훈련 [출처=해군/연합]

동해에서는 1함대가 적의 잠수함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대잠 실사격과 적 소형 무인기 대응훈련을 하며, 서해에서는 2함대가 NLL 인근의 국지도발에 대응하는 훈련과 대함·대잠 실사격 훈련을 한다. 2함대는 함정 마스트(갑판 위 기둥)'Remember 55 Heroes, Victory at West Sea'(55영웅을 기억하고, 서해에서 승리하겠다)는 문구를 게양했다.

남해에서는 3함대가 적의 후방 침투를 차단하고 주요 항만을 보호하기 위한 훈련을 진행한다2함대 훈련에 참가한 박희원(중령) 대전함 함장은 "선배 전우들이 피로써 지킨 바다 위에서 대적필승의 전투의지를 다질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해군은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1826일을 안보 결의 기간으로 정하고 장병 특별정신전력교육과 부대별 해양수호 결의대회를 했으며 사이버 추모관도 운영했다

지난 22일 경기도 평택 소재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거행된 제9회 서해수호의날 기념식에서 새 천안함의 함포 발사 묘사 및 공군 전투기 편대 비행이 펼쳐지고 있다. [출처=해군/연합]
지난 22일 경기도 평택 소재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거행된 제9회 서해수호의날 기념식에서 새 천안함의 함포 발사 묘사 및 공군 전투기 편대 비행이 펼쳐지고 있다. [출처=해군/연합]

서해수호의 날은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전을 기억하고 서해 NLL 수호 의지를 다지기 위해 3월 넷째 주 금요일로 2016년 지정됐다. 3월 넷째 주 금요일은 2010년 천안함 피격이 발생한 날이다.

2연평해전은 2002629일 북한 경비정 2척이 NLL을 침범하고 우리 고속정 참수리 357호정을 기습 공격하며 발생했고 6명이 전사했다천안함 피격은 2010326일 백령도 서남방에서 북한의 어뢰 공격으로 발생했다. 46명이 전사했고, 해군 한주호 준위가 탐색 작전 중 숨졌다.

연평도 포격전은 20101123일 북한의 기습 방사포 공격으로 교전한 전투다. 2명이 전사했다.

[위키리크스한국=최석진 기자]

 

 

dtpchoi@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