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KI RAIL] "초고속 남행열차"…KTX-청룡 호남선, 시승단 태우고 첫선
[WIKI RAIL] "초고속 남행열차"…KTX-청룡 호남선, 시승단 태우고 첫선
  • 이현규 기자
  • 승인 2024.04.24 16:40
  • 수정 2024.04.24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호남선 첫 공개, 시승단 300명 참가
무선 충전기까지…승객 배려 눈에 띄어
24일 시승행사를 가진 KTX-청룡 열차가 승강장으로 진입하고 있다. [출처=이현규 기자]

"어! 저기 들어온다."

서울 용산역 9번 승강장에 모인 300여명의 승객들이 일간 술렁였다. 이윽고 먼발치에서 푸른 빛깔을 뽐내는 KTX-청룡 호남고속선 열차가 서서히 승강장으로 미끌어져 들어오기 시작했다.

한국철도공사는 24일 용산역에서 용산역과 광주송정역을 오가는 KTX-청룡 호남선 시승행사를 열었다. 이번 시승행사는 지난 15일 시승단 모집 당일 바로 매진됐을 정도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KTX-청룡 호남선은 용산에서 광주송정까지 100분 안쪽인 1시간 36분만에 주파할 수 있다.

5월 1일 정식 운행이 예정된 KTX-청룡은 앞서 지난 22일 경부선 시승행사 당시 민간에 처음 공개됐다. 코레일은 마지막 시승행사를 25일 광주송정에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바람' 나는 시승식

24일 KTX-청룡 시승행사에 참가한 코레일 관계자와 시승객의 모습. [출처=이현규 기자]

이날 행사 당일 오전부터 비가 와 기상이 좋다고 할 수 없었다. 하지만 오히려 '비내리는 호남선'을 흥얼거릴 정도로 행사분위기는 활기찼다. 지난 22일과 마찬가지로 어린이 자녀들과 함께한 승객들이 많은 덕분이었다.  

두 자녀와 함께 시승행사에 참여한 한 승객은 "아이들과 마침 여행을 가고 싶었는데 이렇게 좋은 기회를 잡아 설렌다"며 "아이들도 새로운 기차를 보고 신기해 하는걸 보니 신청하기 잘한 것 같다"고 말했다.

시승행사는 열차 도착 전부터 시작됐다. 승강장에 모인 코레일 직원이 행사 기념 플랜카드를 준비했고, 코레일 마스코트 인형탈을 쓴 직원이 들뜬 어린이 승객들과 연신 사진을 찍었다.

오전 10시 9분쯤 마침내 KTX-청룡이 승강장으로 진입하자 어른·아이 구분 없이 시승객들이 열차를 쳐다보며 "색이 참 예쁘다" "빨리 타보고 싶다"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넓고 쾌적' KTX-청룡, 확실히 다르네

KTX-청룡의 내부 모습, 확실히 넓고 쾌적한 인상을 준다. [출처=이현규 기자]

내부 취재를 위해 탑승한 KTX-청룡에 대한 첫 인상은 "쾌적하다"였다. KTX-청룡은 산천에 비해 열차 1량당 크기가 4m 더 길어, 더 넓은 통로 폭과 좌석 공간으로 쾌적하게 이동할 수 있다. 

자리에 앉자마자 바로 무선 충전기가 눈에 띄었다. 그동안 꾸준히 개선 요구를 받았던 휴대전화 충전 설비를 통해 승객을 많이 배려한 느낌이다.

KTX-청룡의 좌석 모습, 좌석 당 하나씩 배치된 창문과 무선 충전기가 눈길을 끈다. [출처=이현규 기자]

창문 역시 변화를 줬다. 기존 KTX-산천 등에서는 창 하나 당 두 좌석을 걸치는 등, 다른 승객의 눈치를 보며 창문 블라인드를 내려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하지만 KTX-청룡은 좌석 당 하나의 창문을 배치해 승객 만족도를 높혔다.

한 승객은 "창문이 좌석 당 하나여서 마치 비행기를 타는 느낌"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시승행사는 10시 20분쯤 열차가 출발하면서 마무리됐다. 코레일 관계자들은 열차에서 손을 흔드는 승객들을 향해 연신 손을 흔들어주며 성공적인 시승행사를 마무리했다.

이번에 공개된 KTX-청룡은 경부선은 2시간 17분, 호남선은 1시간 36분이 걸리는 '급행 고속열차'다. 최고 속력은 시속 320km로 기존 국내에서 '속도왕' 타이틀을 가지고 있던 KTX-산천의 최고 속력인 시속 300km보다 7% 빠르다. 

또 KTX-산천이 시속 300km에 도달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이 5분가량인 반면, KTX-청룡은 3분 30초만에 시속 320km에 도달할 수 있을 정도로 발차 능력도 우수하다. 

이날 행사에 참가한 코레일 관계자는 "기상이 안 좋아 걱정했는데 다행히 비도 그치고 행사 분위기도 좋아 안심"이라며 "앞으로도 승객들에게 최고의 여행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현규 기자]

letswin@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