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중국, 美 패권주의에 머리 숙이지 않겠다"
中 "중국, 美 패권주의에 머리 숙이지 않겠다"
  • 윤 광원 기자
  • 기사승인 2018-07-05 15:40:18
  • 최종수정 2018.07.05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먼저 쏘지 않을 것…관세부과시 반격 불가피"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미국이 6일(현지시간) 340억 달러 규모의 대중국 '관세 폭탄'을 예고한 상황에서, 중국 상무부가 미국의 무역패권주의에 굴복하지 않겠다며 결사항전 의지를 다졌다.

가오펑(高峰) 상무부 대변인은 5일 "중국이 최근 내놓은 외국 기업 투자 네거티브 리스트는 각국 투자자들의 호응을 얻을 것으로 믿는다"면서 "미국이 관세라는 '몽둥이'를 휘두르며 도처에서 협박하는 '무역패권주의'에 대해 중국은 머리를 숙이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중국은 경제 세계화와 전 세계 산업구조에서 중요한 참여자로, 많은 수출품이 외국 투자기업에서 생산된 것"이라면서 "미국이 발표한 대중국 관세 부과 명단 중 200여억 달러 규모의 제품은 중국 내 외국 투자기업들이 만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미국이 관세 부과를 강행한다면 중국과 미국 투자기업을 포함한 각국 기업에 관세를 매기는 셈"이라면서 "미국은 전 세계 뿐만 아니라 자국에도 '발포'하는 게 된다"고 비판했다.

그는 "미국이 이번 '무역전쟁'을 야기했으며, 우리는 싸우길 원치 않지만, 국가와 인민의 이익 수호를 위해 필요하면 부득이하게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절대로 먼저 총을 쏘지 않을 것이지만, 미국이 관세조치를 시행하면 어쩔 수 없이 반격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도(道)가 있는 자는 도움을 많이 받고, 도를 잃는 자는 도움이 적을 것이다'라는 것을 믿는다면서, 각국 인민이 중국의 태도를 이해하고 지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각국이 함께 행동을 취해 무역보호주의와 일방주의에 결연히 반대하고, 세계와 인민의 공동이익을 수호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위키리크스한국=윤광원 기자]

gwyoun171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