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FOMC 의사록 "점진적 금리인상" 확인
미 FOMC 의사록 "점진적 금리인상" 확인
  • 윤 광원 기자
  • 기사승인 2018-07-06 08:30:34
  • 최종수정 2018.07.06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양 추구않는 수준' 인상신호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이사회 의장 [사진=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이사회 의장 [사진=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내년까지 성장을 위한 부양을 추구하지 않는 수준으로 기준금리를 인상할 수 있다는 신호를 보냈다.

5일(현지시간) 공개된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 따르면, 연준 위원들은 "경제가 이미 매우 강력하고 인플레이션은 중기적으로 2%에 도달할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기준금리의 목표 범위를 2019년 또는 2020년까지의 추정치나 이보다 다소 높게 설정하는 단계로, 점진적으로 올리는 것이 적절할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또 "일부 참석자들은 경제가 잠재성장을 넘어서 운용되는 기간이 길어지면, 심각한 경기 하강을 초래할 수 있는 인플레이션 압력이나 금융 불균형을 유발할 수 있고 우려했다"고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연준이 전개해오던 전례 없는 부양 캠페인을 접는 것이라고 평했다.

이 신문은 연준 위원들은 성장이 너무 급격히 가속화돼 경제 버블(거품)이나 지속 불가능한 물가압력이 나타나면, 기준금리를 어떻게 운용할지에 대한 논의를 강화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경기 과열을 막기 위해, 점진적 인상을 통해 기준금리를 중립수준으로 올릴 가능성을 의미한다.

연준은 지난달 13일 기준금리를 기존 연 1.50~1.75%에서 1.75~2.00%로 0.25%포인트 인상한 바 있으며, 올 하반기 기준금리를 두 차례 추가 인상함으로써, 올해 모두 네 차례 올릴 가능성을 시사했다.

한편, 미국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가 6일 자정을 기해 예정된 가운데, 연준은 "대부분의 참석자는 무역정책과 관련한 불확실성이나 위험이 강화되고 있다는 데 주목하면서, 그런 불확실성과 위험이 결국 비즈니스 심리와 투자 지출에도 부정적 영향을 가져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윤광원 기자]

gwyoun171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