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고속도로, 추석 전 벌초·나들이 차량 몰리며 일부 혼잡
전국 고속도로, 추석 전 벌초·나들이 차량 몰리며 일부 혼잡
  • 신 준혁 기자
  • 기사승인 2018-09-08 17:12:39
  • 최종수정 2018.09.08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 고속도로 모습 [사진=연합뉴스]
영동 고속도로 모습 [사진=연합뉴스]

8일 오후 전국 고속도로는 추석 전 벌초 작업과 나들이를 다녀오는 차량이 몰리며 상행선 중심으로 고속도로 일부 구간이 혼잡한 상황이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청주분기점~옥산하이패스나들목, 기흥동탄나들목~수원신갈나들목, 판교분기점~서초나들목 등 30.6㎞ 구간에서 차량이 느리게 운행하고 있다.

부산방향 경부선은 입구서부터 반포나들목, 목천나들목에서 천안휴게소 등 17.7㎞ 구간 속도가 시속 40㎞를 넘지 못한 채 느린 속도를 내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 고창고인돌휴게소~줄포나들목, 당진분기점~송악나들목, 행담도휴게소~서평택나들목 등 45.1㎞, 목포방향 서평택분기점~행담도휴게소 등 24.9㎞ 구간도 차량도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서행 중이다.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 여주휴게소~이천나들목, 신갈분기점~동수원나들목 등 18.6㎞, 중부고속도로 하남방향 일죽나들목~호법분기점, 광주나들목~산곡분기점 등 35.7㎞ 구간도 같은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이날 오후 4시 요금소 출발 기준으로 주요 도시 간 소요시간은 대전~서울 2시간12분, 강릉~서울 3시간3분, 광주~서울 3시간40분, 대구~서울 3시간30분, 울산~서울 4시간10분, 부산~서울 4시간30분 등이다.

도로공사는 이날 전체 교통량을 평소보다 증가한 495만대로 예상했다.

공사 관계자는 "추석을 앞둔 시기라 벌초 등 용무로 평소 주말보다 차량이 몰린 것으로 보인다"며 "상행선은 오후 6시께 정체가 절정을 이뤘다가 오후 10∼11시께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jshin2@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