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시민단체 "황교안, 5·18기념식 오지 말라" 경고
광주 시민단체 "황교안, 5·18기념식 오지 말라" 경고
  • 이경아 기자
  • 최초작성 2019.05.14 15:42
  • 최종수정 2019.05.14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제39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및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5·18기념식 참석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4일 오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제39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및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5·18기념식 참석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광주 시민단체가 황 대표의 광주 방문을 거부하고 있다.

제39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와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는 14일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황 대표와 자유한국당은 진상조사도, 역사왜곡처벌법 제정도 가로막는 몽니를 부리고 있다"며 "5·18을 모욕했던 자들에 대한 처벌은커녕 이제는 당당하게 기념식에 참여하겠다고 공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 "기념식과 추모행사에 참여하고자 한다면 망언 의원에 대한 확실한 퇴출,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에 대한 구체적 약속, 조건 없는 진상조사위 구성에 협조하라"며 "5월 영령들과 광주시민을 우롱하고 5·18의 숭고한 정신과 가치를 농락한 행위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보수를 표방하는 일부 단체가 17~18일 집회를 예고한 것과 관련 "감히 광주시민에게 으름장을 놓고 있다"며 "이는 제사상을 걷어차겠다는 패륜적 행위"라고 비난했다.

또 이들은 "우리의 요구에 확실한 답이 없는 기념식 참석과 참배는 받아들일 수 없고 묵과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들은 "임계점에 다다른 광주시민들의 분노가 어떻게 터져 나올지 모르는 상황임을 인식하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광주시민들을 향해 "금남로와 망월동을 인산인해로 만들어 달라"며 "전두환 독재 일당의 폭력에도 굴하지 않고 하나 된 광주시민들의 순결한 기개를 다시 한번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경아 기자]

andrea.lee@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