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아베” 일본 경제보복 규탄...오늘 도심 곳곳서 촛불집회
“NO 아베” 일본 경제보복 규탄...오늘 도심 곳곳서 촛불집회
  • 황양택 기자
  • 기사승인 2019-08-03 08:32:57
  • 최종수정 2019.08.03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수출 규제 조처를 한 것에 이어 백색 국가(화이트 리스트) 명단에서 한국을 제외하면서 이를 규탄하고 진정한 반성과 사과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전국 68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아베 규탄 시민행동'은 3일 오후 7시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역사 왜곡, 경제 침략, 평화 위협 아베 규탄 3차 촛불 문화제'를 연다.

일본 정부가 지난 2일 화이트 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자 시민행동은 이를 '경제 보복에 이은 경제 침략'이라고 보고 촛불 집회에 나섰다.

아베 정권이 강제동원 피해자에 대한 배상 판결을 이행하지 않고 오히려 추가 경제 보복을 단행하자 시민단체는 일본이 과거사를 부정하고 한반도를 위협한다고 비판했다.

이날 시민행동은 집회를 열고 평화의 소녀상에서 출발해 안국역, 종각, 세종대로를 따라 촛불 행진을 펼칠 예정이다. 일본의 진정한 반성·사과와 함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 한일 위안부 합의 최종 파기 등을 요구할 예정이다.

시민행동 측은 과거사를 부정하고 침략을 정당화하며 한반도 평화를 방해하려는 아베 정권에 시민들의 분노를 보여주자면서 행사 참여를 독려했다.

본격적인 촛불 집회가 진행되기 전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여러 집회와 기자회견 등도 잇따라 열린다.

흥사단은 이날 오후 2시께 주한일본대사관이 입주해있는 건물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과거사를 부정하고 국제질서를 무너뜨리는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목소리를 낼 계획이다.

일본 정부의 잇따른 경제 보복 조처가 한일 관계를 극단으로 내모는 무모한 조치를 감행한 것이라고 비판하면서 강제동원 등 과거사에 대한 진정성 있는 사과·배상, 수출 규제 철회 등을 요구한다는 방침이다.

한국대학생진보연합과 국민주권연대는 오후 4시께 청와대 사랑채 인근에서 '반일 반자한당(자유한국당) 범국민대회'를 열고 온 국민의 반일 운동 총 단결을 주장할 예정이다.

한편,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에 본부를 둔 한인단체 미주민주참여포럼(KAPAC)도 일본의 경제보복에 비판하고 나섰다.

이들은 일본에 대해 한국 식민지 지배의 강제성과 불법성, 침략전쟁, 강제징용, 위안부 강제동원을 즉시 인정하고 사과하라면서 시대착오적인 경제전쟁 조치를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위키리크스한국=황양택 기자]

072vs0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