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대북제재위 "北, 핵·미사일 프로그램 개선 지속"
유엔 대북제재위 "北, 핵·미사일 프로그램 개선 지속"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08-06 06:15:53
  • 최종수정 2019.08.06 0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기보고서 안보리 제출…"불법환적 등 제재위반 계속"
유엔 안보리 회의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엔 안보리 회의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이 2017년 말 이후 핵실험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실험은 하지 않고 있지만 핵·미사일 프로그램 개선을 지속하고 있다고 유엔이 평가한 것으로 5일(현지시간) 전해졌다.

로이터통신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가 지난주 안보리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이같이 평가했다고 보도했다. 보고서는 대북제재위 산하 전문가 패널이 작성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보고서는 북한이 광범위하고 점점 더 정교한 방법으로 은행이나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사이버 해킹을 감행, 20억달러 규모의 자금을 탈취했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해킹은 북한 정찰총국의 지시로 이뤄지고 있으며, 훔친 돈의 세탁도 사이버상에서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 아사히신문도 5일 보고서를 인용, 북한이 2015년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 최소 17개국의 금융기관과 가상화폐 거래소를 대상으로 35차례에 걸친 사이버 공격을 통해 최대 20억 달러(약 2조4천억원)를 탈취한 혐의가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보고서는 또 "북한이 해상 불법 환적과 대량살상무기 관련 아이템(물품)과 사치품 구매 등 안보리 제재 결의 위반을 지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보고서는 반기 보고서로 안보리 이사국들의 회람을 거쳐 특별한 이견이 없으면 9월 초께 채택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에는 북한의 해상 불법 환적과 관련한 미국과 중국·러시아 간 이견으로 반기보고서가 채택되지 못했다. 안보리는 반기보고서에 이어 내년 3월께 올해 전체 대북제재 이행 및 제재위반 사례를 담은 연례 보고서를 채택할 예정이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laputa81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