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외교장관, 20∼22일 한일중 외교장관회의서 회동
韓日 외교장관, 20∼22일 한일중 외교장관회의서 회동
  • 조문정 기자
  • 기사승인 2019-08-16 18:39:02
  • 최종수정 2019.08.16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 "양자회담 일정 조율중"
[CG=연합뉴스TV]
[CG=연합뉴스TV]

한일 외교장관이 20~22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제9차 한‧일‧중 외교장관회의를 계기로 갈등을 해소할 방안을 모색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외교부는 16일 "한일중 외교장관 회의가 강경화 외교부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될 예정"이라며 "금번 계기에 한‧일, 한‧중 외교장관간 양자회담을 개최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현재 관련국과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21일 개최될 것으로 알려진 이번 3국 외교장관회의의 주요 의제는 △3국협력 현황 평가 및 발전방향, △주요 지역 및 국제 정세 등이 될 예정이다. 

또한, 연내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 문제도 논의될 것으로 전망된다. 제8차 한일중 외교장관회의는 소녀상 설치 문제로 한일 갈등이 증폭되면서 정상회의 개최까지 이어지지는 못했다.

강 장관과 고노 외무상은 이달 초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3 외교장관회의에서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전략물자 수출심사 우대 국가) 배제를 두고 충돌했다.

외교부는 2016년 8월 이후 약 3년 만에 개최되는 이번 회의에서 "3국협력 체제의 제도화 및 내실화 기반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supermoon@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