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정의용 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 긴급회의 개최"
靑 "정의용 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 긴급회의 개최"
  • 이현규 기자
  • 기사승인 2019-09-10 09:00:42
  • 최종수정 2019.09.1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정보당국 분석 바탕으로 발사체 특성·발사의도 등 분석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사진=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10일 북한이 이날 오전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한 것과 관련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오전 8시 10분부터 긴급회의가 시작됐다고 말했다.

이번 회의는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하는 NSC 전체회의가 아닌 정 실장이 주재하는 상임위 회의이며, 회의 방식도 국가지도통신망을 통한 원격회의 형태로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미 정보당국은 이 발사체의 비행 특성 등을 면밀 분석하고 있다고 군 당국이 밝힌 만큼, 상임위원들도 긴급회의에서 이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북한의 발사 의도 등을 분석해 대책을 논의할 전망이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늘 오전 평안남도 내륙에서 동쪽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발표했다.

합참은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하여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이 이날 발사체를 쏜 것은 지난달 24일 새벽 동해상으로 '초대형 방사포'로 명명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체 2발을 발사한 지 17일만이며 올해 10번째를 채웠다.

한편,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북한의 미상 발사체 발사와 관련, "일본 영역과 배타적 경제수역(EEZ)에 탄도미사일이 도달한 것은 확인되지 않았다"며 "현시점에서는 일본의 안전보장에 영향을 줄 만한 사태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일본 방위성은 현재 비행체의 종류와 비행거리에 대해 구체적인 분석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이 지난7월 31일 발사한 '대구경조종방사포'의 탄체(왼쪽)과 지난 8월 24일 발사한 '초대형 방사포'의 탄체.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지난7월 31일 발사한 '대구경조종방사포'의 탄체(왼쪽)과 지난 8월 24일 발사한 '초대형 방사포'의 탄체. [사진=연합뉴스]

 

 

lhk@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