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29번째 확진..."한국인 남성, 82세 최고령 '상태 안정적'"
'코로나19' 29번째 확진..."한국인 남성, 82세 최고령 '상태 안정적'"
  • 이호영 기자
  • 기사승인 2020-02-16 15:15:41
  • 최종수정 2020.02.16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29번째 확진자는 82세 한국인 남성으로 국내 확진자 가운데 최고령이지만 환자 상태는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국내 29번째 확진자가 서울대병원 격리 병상에 입원,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37.5도 발열과 폐렴이 있지만 산소공급 치료를 받을 정도는 아니다.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상태다. 

해당 확진자는 전날 오전 11시경 흉부 불편감으로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에 내원, 심근경색이 의심돼 진료 받던 중 영상 검사에서 폐렴이 발견됐다. 이어 의료진 판단에 따라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양성 확인됐다. 

확진 후 서울대병원 격리병상으로 이동된 시각은 이날 새벽 2시경이다. 응급실에서 15시간 가량 머물렀다. 환자가 내원한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은 폐쇄됐다. 환자와 접촉한 의료진과 병원 직원, 환자 40여명도 격리 상태다. 

이와 함께 중대본은 29번째 환자가 고대병원 응급실 방문 전 동네병원 2곳을 방문한 것을 확인하고 실제 이들 병원에서 어떻게 진료가 이뤄졌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대본은 현재 29번 환자 감염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이후 현재까지 외국 방문 경험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발생한 국내 확진자와 접촉자로 분류된 사람도 아니다.

또한 해당 환자 접촉자도 파악 중이다. 함께 사는 가족인 아내는 특이 증상이 없는 상태다. 두 사람 거주지는 서울 종로구다. 

29번 환자가 확진 전 다녔던 노인회관 관련 중대본은 "환자가 다닌 노인회관은 이미 오래 전 폐쇄 상태"라며 "이곳을 이용했는지는 확인하고 있다. 노인회관 폐쇄는 29번 환자 발생과는 상관없다"고 했다. 

한편 우리 정부는 일본 코로나19 상태도 예의주시하고 있는 상태다.16일 현재 일본은 요코하마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코로나19 확진자 70명이 추가로 나왔다. 이에 따라 해당 크루즈선 확진자를 포함한 일본 코로나19 확진자는 408명으로 늘었다. 크루즈선 확진자만 355명이다. 

이번 크루즈 추가 감염자 70명 중 38명은 발열이나 기침 등 증상은 없다. 지금까지 크루즈선 탑승자 1219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가 진행됐다. 

[위키리크스한국=이호영 기자]
 

eesoar@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