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임상 5건 승인”
식약처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임상 5건 승인”
  • 장원석 기자
  • 기사승인 2020-03-27 16:48:04
  • 최종수정 2020.03.27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7일 ‘코로나19’ 치료제·백신의 신속한 개발과 안정적 공급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치료제·백신 개발 지원을 위해 2월 코로나19 위기대응지원본부 내 제품화팀을 구성하고, 관련 제약업체를 대상으로 별도 상담창구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관련 임상시험은 11건이 신청됐고, 대한감염학회·대한항균요법학회 등 전문가 자문을 거쳐 이중 5건(3월 26일 기준)을 승인했다.

5건 승인으로는 에볼라치료제 ‘렘데시비르’ 임상시험 3건, 말라리아치료제 ‘이드록시클로로퀸’ 임상 2건이다.

식약처는 인플루엔자 치료제로 임상 중인 의약품을 코로나19 치료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6건을 승인했고, 10건은 검토 중에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이 신속히 개발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질병관리본부 등 관련 부처와 긴밀히 협력해 코로나 치료에 사용되는 의약품이 의료현장에 충분히 공급될 수 있도록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jws@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