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도...상당수 교회들 부활절 현장예배 강행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도...상당수 교회들 부활절 현장예배 강행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04-12 14:48:28
  • 최종수정 2020.04.12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활절인 12일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서울시의 집회 금지 명령과 고발에도 주일예배가 강행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부활절인 12일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서울시의 집회 금지 명령과 고발에도 주일예배가 강행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이 유지되는 가운데 기독교의 연중 최대 절기인 '부활절'을 맞은 서울의 상당수 교회들이 현장 예배를 강행했다.

다른 교회 다수는 정부와 지자체의 권고를 받아들여 온라인 예배를 유지했으며, 교회 주차장에 차를 정차해두고 예배를 올리는 '승차예배'(drive-in worship)를 하기도 했다.

서울 성북구에 있는 사랑제일교회는 앞선 서울시의 집회금지 명령에도 불구하고 이날 오전 현장 예배를 강행했다. 이 교회는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전광훈(64) 목사가 담임목사로 있다.

지난달 사랑제일교회는 '신도 간 거리 유지' 등 방역수칙을 어겨 서울시로부터 집회금지 명령을 받았으나, 이를 무시하고 이날까지 3주째 현장예배를 강행했다. 서울시는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서울사랑교회 관계자들과 신도들을 고발한 상태다.

이날도 서울시와 성북구청 직원 등 100여명이 현장에 나와 집회 금지를 알렸으나 이 교회 관계자들과 신도들은 지시에 따르지 않았다.

'예배를 막는 행위는 예배방해죄에 해당한다'는 피켓을 든 신도들이 교회 진입로를 가로막은 채 취재진의 접근을 막았다. 서울시 공무원들은 예배당 내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교회 안으로 들어가려고 했으나, 교회 측이 이를 거부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오늘 교회 내부에 600여명, 외부에 600여명 등 총 1200여명이 모인 것으로 파악된다"며 "(사랑제일교회는) 3주째 집회 금지명령을 위반하고 있는데, 온라인 예배로 전환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직전 주까지 코로나19 상황을 우려해 온라인 예배를 진행하다가 부활절인 12일 현장 예배로 전환한 교회도 있었다.

서울 중랑구 금란교회는 부활절을 맞아 온라인 예배와 현장 예배를 병행했다. 약 7주만에 재개된 이날 현장 예배에는 사전에 참석 허가를 받은 신도 800명만 자리에 앉았다. 교회는 건물 출입구에 전신 소독기를 설치하고 열화상 카메라로 예배 참석자들의 체온을 측정했다. 출입절차가 까다로워 예배 시작 시각이 됐는데도 교회에 들어가지 못한 교인들이 예배당 밖으로 50m 가량 줄을 서 있었다.

교회 관계자는 "부활절을 맞아 7주 만에 처음으로 현장 예배를 열었다"며 "대구 방문자나 해외입국자 등 고위험군의 참석은 허가하지 않았고, 예배당 내 신도 간 간격 유지 등 방역지침에 준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면 마스크를 쓰고 교회를 찾은 70대 여성 신도는 "코로나19가 터지고 이제까지 현장예배를 한 번도 못 드렸는데, 오늘은 부활절이라서 나왔다"며 "적은 인원만 모여 예배를 한다고 해 안심이 됐다"고 말했다.

중구에 있는 영락교회도 코로나19 사태로 2월 23일부터 온라인 예배를 유지해오다가 부활절인 이날 현장예배를 다시 열었다.

이 교회 전도사는 "부활절에는 꼭 교회 예배당에서 예배를 드리고 싶다는 신도들이 있어서 교회를 개방했다"며 "예배 시간대별로 출입인원을 제한하고, 방역수칙을 지키며 예배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전부터 온라인 예배와 현장 예배를 함께 진행해오던 구로구 연세중앙교회, 강남구 광림교회 등 일부 교회는 이날 부활절에도 현장 예배를 진행했다.

코로나19 때문에... 차 안에서 맞이한 부활절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때문에... 차 안에서 맞이한 부활절 [사진=연합뉴스]

올해 부활절 예배를 차 안에서 설교를 듣는 식으로 드리는 교인들도 있었다.

이날 서울 서초구 온누리교회와 중랑구 서울씨티교회 신도들은 주차장에 차를 세운 상태에서 라디오를 통해 목사 설교를 듣는 '승차예배'를 올렸다. 온누리교회에는 250여대, 서울씨티교회에는 약 120대 차량이 모였다.

분당에서 가족과 함께 승차예배에 왔다는 서모(42)씨는 "두 달이 넘도록 온라인 예배만 하고 있다가 이렇게 나와 감회가 새롭다"며 "부활절이 기독교에서 가장 큰 절기인데, 이렇게 드라이브인 예배를 드리는 것이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승차예배에 참석한 김모(52)씨는 "지인이 안전하다고 해서 왔는데, 이런 예배는 처음이다"며 "교회의 변화가 참 빠르다. 아마도 모범사례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교회는 이날 승차예배에 참석한 신자들에게 드라이브 스루(drive-through) 방식으로 부활절 계란을 나눠줬다. 자동차 창문 너머로 오랜만에 본 교인들끼리 서로 환하게 웃으며 인사하기도 했다 했다.

경찰은 서울시로부터 협조 요청을 받아 교회 등 종교시설 223곳에 경찰관 470명을 지원하고, 방역지침 준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나온 시·구청 현장점검반의 신변보호와 돌발상황 대응 등에 협조하고 있다.

[위키리크스한국=강혜원 기자]

laputa81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