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다주택 종부세 대폭강화법 7월 임시회 처리"
김태년 "다주택 종부세 대폭강화법 7월 임시회 처리"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07-09 10:54:08
  • 최종수정 2020.07.09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자료를 살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자료를 살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9일 "다주택 및 투기성 주택에 대한 종부세를 대폭 강화하는 법안을 7월 국회에서 우선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정책조정회의에서 "민주당은 비상한 각오로 투기 근절과 부동산 시장 안정화에 당 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당 주도의 부동산 대책은 일회성으로 끝나는 게 아니다"면서 "아파트 투기 근절, 서민들이 손쉽게 내 집을 마련하는 사회적 기반이 정착될 때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생애 최초 구매자, 신혼부부, 청년 등 실수요자들이 손쉽게 내 집을 마련하게 공급과 금융지원 정책도 마련하겠다"며 "주택 공급을 위해 지방정부의 협조가 필수적이다. 획기적 주택 공급 대책을 수립하기 위해 중앙과 협조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부동산 안정화를 위해 국회의원을 포함한 고위공직자의 솔선수범이 필요하다"면서 "실거주 외 주택의 신속한 처분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laputa81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