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김정남 암살' 혐의 4명 기소…대북제재위반 혐의
美, '김정남 암살' 혐의 4명 기소…대북제재위반 혐의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09-12 14:41:41
  • 최종수정 2020.09.12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레이시아 일간 뉴스트레이츠타임스 1면에 실린 김정남의 피살 직후 모습이 담긴 신문을 시민들이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말레이시아 일간 뉴스트레이츠타임스 1면에 실린 김정남의 피살 직후 모습이 담긴 신문을 시민들이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법무부가 2017년 북한 김정남 암살 사건의 용의자였던 북한 남성 등 4명을 대북 제재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고 11일(현지시간) 밝혔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와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워싱턴 검찰은 북한 남성 리정철과 딸인 리유경, 말레이시아인 간치림, 중국 통신장비업체 ZTE(중싱통신)의 전(前) 직원인 또 다른 북한 남성 등 4명을 대북제재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

북한 부녀는 2015년께부터 간치림과 공모해 유령회사를 세우고 달러화 불법 거래로 북한 측 고객의 물자 구매를 지원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법무부 관계자는 "미국이 내린 북한 제재를 위반하는 것은 북한에 이득을 주고, 제재로 막으려는 불안 요소에 자금이 흘러 들어가게 한다"고 말했다.

리정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이 2017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독극물로 암살됐던 당시 용의자로 체포됐다가 풀려난 인물이다.

딸 리유경은 리정철의 통역을 지원하는 역할로 알려졌다.

리정철은 풀려난 뒤 말레이시아에서 추방됐으나, 신원을 위장해 현지에서 활동해온 것으로 WSJ은 전했다.

김정남은 2017년 2월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화학무기인 VX 신경작용제 공격을 받고 사망했다.

중국 IT 업체 ZTE의 전(前) 직원인 북한 남성은 중국에 유령회사 두 곳을 세워 ZTE 휴대전화와 다른 장비들을 북한으로 들여보냈으며, 2010~2016년 1천500만 달러(약 180억원) 이상을 북한으로 몰래 송금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여기에는 이 남성의 부인도 연루됐다고 미 검찰은 보고 있다.

검찰은 법원에 이 자금 중 일부를 몰수할 것을 요청했다.

ZTE는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로부터 자국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이유로 블랙리스트에 오른 중국 기업 중 하나다.

이번 기소는 미 당국이 북한을 겨냥해 미 국가 안보 및 국제 금융 체계에 위협이 된다며 압박 수위를 높이려는 의도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고 WSJ은 진단했다.

한때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11월 대선 직전 판세를 뒤흔들고자 3차 북미정상회담 카드를 꺼낼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돌았으나 최근 들어서는 성사 가능성이 작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laputa81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