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퇴임 후 국민 봉사" 발언 민주당 맹공에... 진중권 "망신당한 모지리들"
윤석열 "퇴임 후 국민 봉사" 발언 민주당 맹공에... 진중권 "망신당한 모지리들"
  • 최종원 기자
  • 기사승인 2020-10-24 20:30:52
  • 최종수정 2020.10.24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출석한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출석한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의 '퇴임 후 국민 봉사' 발언을 두고 정치권에 논란이 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정계에 진출하기 위한 포석이냐며 맹공을 이어갔다.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는 이들 민주당 의원들을 "망신만 당한 모지리"라고 저격했다.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내고 "검찰총장의 직분을 다하는 것이 곧 국민을 위한 봉사"라며 윤 총장을 직격했다.

강 대변인은 "본래 공직자의 자리란 국민께 봉사하는 자리"라며 "(퇴임 후) 천천히 생각해 볼 일이 아니다"라고 못 박았다.

그러면서 "지금부터라도 자신을 위한 정치가 아니라, 국민을 위한 공정하고 치우침 없는 수사를 하면 될 일"이라며 "국감은 검찰이 국민의 눈으로 감사를 받는 엄중한 자리이지, 총장 1인을 위한 무대가 아니다"라고도 했다.

김두관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보수언론과 야당이 유력 대권후보로 지지를 보내니 대통령도 장관도 국민도 아무것도 눈에 뵈는 게 없는 게 분명하다"며 검찰을 정치적 욕망을 위한 사유물로 전락시키고 있다. 검찰개혁을 완수하고 윤석열 총장을 자리에서 물러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윤 총장을 적극 두둔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여권의 반응 겨냥해 "공직자가 퇴임 후에 국민에게 봉사할 수 있다는 상식적인 발언에 대해, 화들짝 놀라 지레짐작 비판하고 나선 모습이야말로 소모적이고 부끄럽다"고 일갈했다.

이어 "검찰총장이 되었던, 누가 되었던 본인의 위치에 충실해야 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면서 "정작 윤 총장이 제 위치에서 공정한 수사를 하지 못하게 막은 것이 추미애 장관과 여당 아니었나"라고도 꼬집었다.

진 전 교수도 비판에 가세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감에서 윤석열한테 망신만 당한 모지리들이 링 밖에서 분하다고 단체로 궁시렁대는 모양”이라며 “이래서 공수처가 있어야 한다나? 링에서 이겨도 공수처가 필요한 이유가 되고 링에서 깨져도 공수처가 필요한 이유가 되고. 두뇌의 논리회로가 참 재밌다”고 비판했다.

“압권은 김남국-김용민 개그 콤비의 팀킬 플레이”라고 한 진 전 교수는 “김남국 덕분에 박상기가 검찰총장 찾아가 조국의 선처를 부탁한 사실도 알게 됐고, 요즘 이상해진 JTBC의 보도가 오보였다는 사실도 확인하고. 수확이 좀 있었지”라고 했다.

아울러 진 전 교수는 “뿜었다”며 “검찰의 죄악상이라고 나열한 가운데 윤석열이 한겨레 신문 기자 고소한 것까지 집어넣었다. 그건 오보가 아니라 음해였다. ‘똘마니’라고 했다고 발끈해 고소한 사람이 남에게 성 접대 받았다는 모함을 받아도 참으래”라고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난하기도 했다. “‘석열이 형이 변했어’ 변하긴 뭘 변해. 그 양반이 어디 변할 사람인가”라고 반문한 진 전 교수는 “180도 돌변한 건 자기지. 자기가 써 놓은 글이 있고 뱉어놓은 말이 있는데, 대체 뭔 소리를 하는지. 민주당 종특이다. 구조적 망각을 실천하는 거”라고 했다.

[위키리크스한국=최종원 기자]

sus@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