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공익재단, 올해 '삼성행복대상' 수상자 8명 발표
삼성생명공익재단, 올해 '삼성행복대상' 수상자 8명 발표
  • 정예린 기자
  • 기사승인 2020-11-11 14:14:01
  • 최종수정 2020.11.11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삼성행복대상 수상자. [사진=삼성생명공익재단]
2020 삼성행복대상 수상자. [사진=삼성생명공익재단]

삼성생명공익재단이 '2020 삼성행복대상 수상자'를 선정해 11일 발표했다.

올해 수상자는 여성선도상에 김명자 사단법인 서울국제포럼 회장, 여성창조상에 전영애 서울대학교 독어독문학과 명예교수, 가족화목에 '소통이 있어 행복한 주택 1호' 등 단체 1곳을 포함한 8명이다. 

재단은 각 수상자에게 상패와 상금 5000만원(청소년상 각 500만원)을 수여한다.

수상자들은 국내 각계 주요기관과 전문 인사들로부터 추천받은 후보를 대상으로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업적 검증과 현장 실사 등 3개월간의 심사를 통해 확정됐다.

삼성행복대상은 2013년부터 여성의 권익·지위향상 및 사회공익에 기여한 여성이나 단체, 학술·예술 등 전문 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을 이룬 여성, 단체 효 실천 또는 효 확산에 기여한 개인, 가족, 단체 및 청소년을 찾아 널리 알리고 격려하기 위해 제정된 상이다. 

여성선도상을 수상한 김명자 회장은 한국 과학기술계의 대표 지식인으로서 숙명여대, KAIST 초빙특훈교수, 환경부 장관, 17대 국회의원,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최초의 여성 회장 등 학계, 정부, 국회, 과학기술계, NGO 등에서 50년간 국가 사회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 받았다. 현재도 30여 개 기관의 자문역으로 봉사하면서 여성의 사회 참여 확대와 지위 향상에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 받는다.

[위키리크스한국=정예린 기자]

 

yelin0326@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