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디스커버리펀드 대책위, 입장차 여전…갈등 지속
기업은행·디스커버리펀드 대책위, 입장차 여전…갈등 지속
  • 이한별 기자
  • 기사승인 2021-01-14 17:40:02
  • 최종수정 2021.01.14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은행 "금감원 제재심·분조위 절차 성실히 임할 계획"
대책위 "피해회복 위해 대통령과 청와대가 직접 나서야"
14일 서울 중구 IBK파이낸스타워에서에서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 대책위원회(왼쪽)와 IBK기업은행이 '디스커버리 글로벌(선순위) 채권펀드' 관련 간담회를 가지고 있다. [사진=기업은행 디스커버리 사기피해대책위원회]
14일 서울 중구 IBK파이낸스타워에서에서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 대책위원회(왼쪽)와 IBK기업은행이 '디스커버리 글로벌(선순위) 채권펀드' 관련 간담회를 가지고 있다. [사진=기업은행 디스커버리 사기피해대책위원회]

IBK기업은행과 디스커버리펀드 투자자의 간담회가 이견을 좁히지 못 한 채 끝난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기업은행 디스커버리 사기피해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간담회 후 입장문을 통해 "기업은행은 디스커버리펀드 환매중단 사기판매 사태의 사적화해 의지가 분명하지 않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기업은행과 대책위는 이날 서울 중구 IBK파이낸스타워에서에 '디스커버리 글로벌(선순위) 채권펀드' 관련 간담회를 진행했다. 간담회에는 김성태 기업은행 수석부행장과 임찬희 자산전략그룹 부행장 등 은행측과 최창석 대책위원장, 조순익 대책위 부위원장 등 대책위측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책위는 사전에 간담회 의제로 △배임이슈에 대한 법률적 검토와 사적화해 가능성 의견 조율 △디스커버리펀드 환매 이후 펀드 청산절차와 중간 점검 △금융감독원 제재심 이전 대책위 추가 의견 전달 △자율배상과 분쟁조정에 대한 입장 재확인 등을 제안했다.

앞서 작년 6월 기업은행은 디스커버리 핀테크 글로벌채권 펀드 투자자에게 선(先)가지급‧후(後)정산’안을 결정한 바 있다. '디스커버리US핀테크글로벌채권펀드'과 '디스커버리US부동산선순위채권펀드'를 각각 3612억원, 3180억원 규모로 판매했다. 이 가운데 디스커버리US핀테크글로벌채권펀드는 현재 695억원이 환매 중단된 상태다.

선가지급 비율은 최초 투자원금의 50%다.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 이후 보상액과 환매 중단된 펀드의 최종 회수액이 결정되면 사후에 차액을 정산하는 방식이다. 금감원은 이달 중 기업은행에 대한 제재심을 열고, 2분기 분쟁조정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간담회가 별다른 성과 없이 끝나며 대책위는 투쟁 강도를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대책위 관계자는 "기업은행에 당사자간 '사적화해(자율조정) 실무협상단 구성'을 제안했으나 거부당했다"며 "또 배임이슈 회피를 위한 대법원 판례 등 법률적 근거를 제출했으나 4개월이 지나도록 답변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향후 금감원 제재심에서 기업은행에 대한 중징계가 내려지도록 투쟁할 것"이라며 "기업은행의 디스커버리펀드 판매 피해회복을 위해 이제는 임명권자 대통령과 청와대가 직접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디스커버리 판매사 최초로 작년 6월 투자원금의 50%를 선가지급하는 등 투자자 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대책위가 사적화해 실무협상단 구성을 요청했으나 이미 법리검토 등을 통해 현실적으로 어려운 사안임을 감안, 부정적 의견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어 "금감원의 제재심과 분조위 절차가 진행 중이므로 향후 이에 성실히 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한별 기자]

star@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