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조선, 창립 14년 만에 100배치 진수 기념식 진행
대한조선, 창립 14년 만에 100배치 진수 기념식 진행
  • 임준혁 기자
  • 기사승인 2021-01-19 12:26:24
  • 최종수정 2021.01.19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조선 100배치 진수식 장면. [사진=대한조선]
대한조선 100배치 진수식 장면. [사진=대한조선]

전남 해남에 위치한 중형 조선소 대한조선이 지난 18일, 해남조선소 제1도크 게이트에서 100배치 진수 기념식을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진수식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외빈 초청은 하지 않았으며 정대성 대한조선 대표이사, 노조 대표, 협력사협의회 회장단, 선주 및 선급 관계자만 참석했다.

진수(進水)란 새로 만든 선박을 처음으로 물에 띄우는 것으로, 진수식은 진수를 하며 배의 탄생을 축하하는 의미의 행사다.

대한조선은 2007년 창립 이래 14년간 회사의 경영환경 위기를 극복하고 100배치 선박 진수를 맞이했다.

이번 100배치 진수에 해당하는 호선은 지난 2020년 5월부터 건조 중으로 길이 약 249m, 폭 44m, 깊이 약 21m로 아프라막스(A-Max)급 원유운반선이다. 시운전을 거쳐 올해 4월 선주사측에 최종 인도될 예정이다.

정대성 대한조선 대표이사는 “단일 1도크 체제에서 어려운 역경을 함께 견뎌 온 임직원 및 협력사 가족 모두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이번 100배치 진수식을 시작으로 세계에서 인정받는 100년 지속 가능한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대한조선은 이번 100배치 진수식을 시작으로 200배치, 300배치 선박 진수를 이어갈 수 있도록 비대면 수주와 더불어 친환경 기술개발 및 고부가가치 선박 건조 등 포트폴리오 역량 강화에 총력을 다할 예정이다.

지난 2011년부터 대우조선해양이 위탁 경영 해 온 대한조선은 현재 대우조선해양의 자회사로 독자 생존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임준혁 기자]

ljh6413@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