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줄고 경기도는 늘고...부동산 열풍에 인구이동 5년만에 최대치
서울 줄고 경기도는 늘고...부동산 열풍에 인구이동 5년만에 최대치
  • 박순원 기자
  • 기사승인 2021-01-26 14:29:23
  • 최종수정 2021.01.26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 아파트 단지들 [사진=연합뉴스]
서울의 아파트 단지들 [사진=연합뉴스]

부동산 투자 열풍에 지난해 인구 이동이 5년 만에 가장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통계청이 발간한 ‘2020년 국내 인구이동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773만5000명이 이사했다. 이는 국민이 거주지를 옮길 때 주민센터에 제출한 전입 신고를 바탕으로 한 통계다.

1년 전과 비교해 인구 이동이 63만1000명(8.9%) 늘었다. 인구 100명 가운데 몇 명이 이사를 했는지를 나타내는 비율인 인구 이동률은 지난해 15.1%였다. 전년 대비 1.2%포인트 증가했다. 지난해 인구 이동자, 이동률 모두 2015년(775만5000명, 15.2%)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부동산 투자 열풍에 이사가 덩달아 늘어난 영향이다.

실제 지난해 이사한 이유로 주택(300만5000명, 38.8%)을 꼽은 사람이 가장 많았다. 2019년과 비교해 비율은 같았지만 인원은 24만7000명 크게 늘었다. 다음은 가족(23.2%), 직업(21.2%) 순이었다.

인구 유입이 가장 많았던 곳은 역시 부동산 값이 많이 오른 세종이었다. 100명당 순유입자(유입-유출) 비율을 뜻하는 순유입률은 세종이 3.8%로 가장 높았다. 한국부동산 집계를 기준으로 지난해 세종시 주택가격 상승률은 37.05%로 전국 17개 시ㆍ도 가운데 최고치였다.

인구 순유입률 2위는 경기(1.3%)가 차지했다. 김수영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경기로 순유입된 인구의 64.9%는 서울에서 왔고, 30대 비중이 가장 컸다”고 설명했다. 서울 집값이 고공행진하면서 경기로 빠져나가는 젊은층 수요가 많았다는 분석이다.

인구 순유출이 많았던 곳은 울산(-1.2%), 대전(-0.8%), 대구·서울(-0.7%) 순이었다.

[위키리크스한국=박순원 기자]

ssun@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