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출산 비상'...연간 출생아 수 첫 20만명대 곤두박질
대한민국 '출산 비상'...연간 출생아 수 첫 20만명대 곤두박질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1-01-27 13:28:21
  • 최종수정 2021.01.27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11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출생아 수는 2만 85명으로 1년 전보다 3642명 줄었다. 2001년(-18.4%) 이래 최대 감소폭을 보이면서 지난해 출생아 수는 20만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1월 인구 1000명당 연간 출생아 수(조출생률)는 4.8명이다. 11월 기준 5명 아래로 떨어진 건 2000년 집계 이후 처음이다. 월별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부터 60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주는 추세다. 지난해 1∼11월 누계 출생아 수는 25만 3787명으로 2019년 같은 기간 보다 2만 7661명(-9.8%) 감소했다. 

연간 출생아 수는 2002년부터 2017년까지 40만명대,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0만명대를 보였다. 지난해 12월 출생아 수 집계는 아직이지만 최근 5년(2015∼2019년) 12월 출생아 수 평균 증감률(-8.22%)을 적용하면 1만 9483명으로 계산된다. 2019년 30만 2676명에서 지난해 27만명대로 3만명이나 줄게 된 것이다. 

김수영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출산 연령층인 30대 여성 인구가 주는 등 출생아 수는 계속 감소하고 있고, 65세 이상 고령인구 증가에 따라 사망자 수는 늘어나는 추세"라며 "인구 자연 감소가 더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최정미 기자]

prtjam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