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티케이케미칼 ‘스판덱스 호황’… 신제품 시장확대 나서
SM티케이케미칼 ‘스판덱스 호황’… 신제품 시장확대 나서
  • 김지형 기자
  • 기사승인 2021-02-02 09:24:07
  • 최종수정 2021.02.02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판 수요급증 속 공급부족 심화… 공장 가동 정상화로 실적 턴어라운드
아라크라 BI[사진=SM그룹 제공]
아라크라 BI[사진=SM그룹 제공]

SM그룹의 티케이케미칼 스판덱스 사업부문이 스판덱스 생산량을 확대키로 해 실적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2일 SM그룹에 따르면, 2020년 하반기부터 중국을 시작으로 전세계 스판덱스 수요 상승에 따른 공급부족으로 스판덱스 재고 부족현상이 심화되는 시장 호황기를 맞고 있다.

스판덱스 관련 중국 리서치 자료에 따르면 재고는 20년 1분기에 60일 이상 올라 최고점을 기록했으나 최근 8일 아래로 떨어져 정상적인 영업활동이 가능한 20일 보다 한참 밑돌고 있다. 가격도 20년 9월 대비 최근 92% 상승한 가운데 특히 1월에 비성수기 시즌임에도 불구하고 월초대비 14% 상승했고 춘절 이후 성수기 도래시 더 큰 상승을 전망했다.

최근 발표된 증권사 리포트를 보면 스판덱스 시장은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삶의 변화로 레깅스 등 애슬레져에 대한 소비 증가는 물론 마스크 등 신규 용도로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반면에 신규 설비 투자 및 증설이 연기되거나 취소돼, 공급부족 현상이 심화되고 있으며, 이같은 흐름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티케이케미칼 이상일 대표는 “코로나19가 티케이케미칼에겐 위기이자 기회였다, 지난해 연간정비를 앞당겨 실시하고 설비 개체를 통해 품질을 업그레이드 했고, 연말 새로운 BI 론칭과 함께 아라크라 Hi-Fit과 아라크라 Super-power 등 다양한 기능성 신제품을 출시하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했다”며 “올해는 폭발적인 수요에 힘입어 재고도 적정수준으로 안정화돼 2월부터 시작되는 생산량 확대를 통한 원가절감과 판매가격 인상으로 실적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티케이케미칼이 지분(29.6%)을 보유한 SM상선이 기업공개(IPO) 본격화에 나섰다. SM상선은 지난해 세계 최대 해운동맹 2M과의 협력을 발판으로 미주 서비스를 안정화하고 전사적인 원가절감 노력으로 수익구조를 개선했다. 더불어 운임회복이라는 외부 변수까지 더해져 창사 이래 최대 규모의 실적을 달성하는 데 성공했다.

[위키리크스한국=김지형 기자]

kjh@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