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창원사업장 자율공장 체제로 가동... "글로벌 가전시장 공략 위한 거점"
LG전자, 창원사업장 자율공장 체제로 가동... "글로벌 가전시장 공략 위한 거점"
  • 최종원 기자
  • 기사승인 2021-09-16 16:40:05
  • 최종수정 2021.09.16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는 경남 창원시에 있는 LG스마트파크에서 새롭게 재건축한 통합생산동의 1차 준공식을 16일 진행했다. 왼쪽 4번째부터 허성무 창원시장, 하병필 경상남도 도지사권한대행, LG전자 권봉석 사장, LG전자 배상호 노동조합위원장, LG전자 CFO 배두용 부사장, LG전자 H&A사업본부장 류재철 부사장. [출처=LG전자]
LG전자는 경남 창원시에 있는 LG스마트파크에서 새롭게 재건축한 통합생산동의 1차 준공식을 16일 진행했다. 왼쪽 4번째부터 허성무 창원시장, 하병필 경상남도 도지사권한대행, LG전자 권봉석 사장, LG전자 배상호 노동조합위원장, LG전자 CFO 배두용 부사장, LG전자 H&A사업본부장 류재철 부사장. [출처=LG전자]

LG전자가 글로벌 생활가전 사업의 핵심 생산기지인 창원사업장을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전환한다.

LG전자는 경남 창원시에 있는 LG스마트파크에서 새롭게 재건축한 통합생산동의 1차 준공식을 16일 가졌다. LG스마트파크는 직원공모를 통해 선정한 창원사업장의 새 이름이다.

이날 준공식에는 LG전자 권봉석 사장, H&A사업본부장 류재철 부사장을 비롯해 하병필 경상남도 도지사권한대행, 허성무 창원시장, 손무곤 창원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LG전자는 총 8000억 원을 투자해 주방가전을 생산하는 기존 창원1사업장을 친환경 스마트공장으로 전환하고 있다. 4년간 약 4,800억 원을 투자해 이번에 통합생산동 1단계 가동에 들어갔다.

LG전자는 개별 건물에 분산돼 있던 제품별 생산라인을 하나의 생산동에 통합했으며 이번 1차 준공으로 냉장고, 초(超)프리미엄 ‘LG 시그니처’ 냉장고, 정수기 등 3개 라인부터 생산을 시작했다.

LG전자는 글로벌 생활가전 시장에서 경쟁우위를 지속적으로 선점하기 위해 2024년까지 통합생산동과 창고동 등 연면적 33만6천제곱미터(m2) 규모의 2개동 6개 라인을 갖춘 자율형 지능공장을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 측은 "신축 통합생산동은 조립, 검사, 포장 등 주방가전 전체 생산공정의 자동화율을 크게 높였다. 설비, 부품, 제품 등 생산 프로세스 관련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통합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해 생산 효율성과 품질 경쟁력을 동시에 향상시켰다"라며 "딥러닝을 통한 사전 품질 예측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생활가전 생산공정의 디지털 전환을 구현했다"라고 밝혔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류재철 부사장은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생산 인프라를 구축한 대한민국 창원을 글로벌 프리미엄 가전시장 공략의 핵심 기지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최종원 기자]

sus@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