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KI 프리즘] “한글 간판 안돼!” 호주에 불기 시작한 국수주의 바람… 이민자상점 외국어간판 규제 움직임
[WIKI 프리즘] “한글 간판 안돼!” 호주에 불기 시작한 국수주의 바람… 이민자상점 외국어간판 규제 움직임
  • 박 종하
  • 기사승인
  • 최종수정 2018.10.13 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주의 의회가 외국어로 된 상점 간판들을 줄이려는 계획을 고려하고 있다고 현지 매체 SBS가 보도했다.

호주 시드니의 스트라스필드 의회는 간판의 외국어가 영어 크기의 30%를 넘으면 안 된다는 법 초안을 만들고 있다.

지난 의회 회의에서 이 법안을 제안한 무소속 의원인 매튜 블랙모어는 상점 간판들에 대한 표준을 만들기 위해 정책을 바꾸도록 한 것이라고 말하며, 그는 실용성에 목적을 두었다고 했다.

시드니의 교외 지역은 66% 이상이 집에서 영어가 아닌 각자의 모국어를 쓰는 다문화 지역이다. 영어만 쓰는 사람들은 약 31%며, 이어서 가장 많이 쓰는 언어는 한국어와 광동어, 북경어이다.

그런데 상점을 운영하고 있는 이민자들은 이 정책의 필요성을 못 느끼고 있다.

4년 넘게 스트라스필드의 식료품점에서 가족 사업을 한 니키 첸은 간판 때문에 고객 불만을 들은 적은 한번도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간판에 중국어와 영어를 동시에 표기해서 굳이 바꿀 필요는 없는 것 같다. 간판을 바꾸면 비용과 불편함을 감수해야 한다”고 SBS에 말했다.

뉴사우스웨일스의 상공회의소는 스트라스필드 의회의 제안이 메리트는 있지만, 번거로운 행정적 요식이 추가되는 것에 대한 우려도 있다고 했다. 상공회의소의 다미안 켈리는 인터뷰에서 “특정 상점에서 환영받지 못한다는 느낌을 갖는 사람들이 있을 수도 있다. 이 법안이 통과되고 의회가 상점들과 협력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 정책이 미국과 유럽으로 퍼져나가고 있는 반세계화와 국수주의의 한 예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최정미 기자]

 

Nationalism Goes Global: Australians Demand Shop Signs in English

Australian lawmakers have proposed cracking down on foreign languages on vendors’ street signs in a bid to standardize English, the nation’s official language.

Lawmakers want storefront signs in English while other languages on the same sign must be much smaller; specifically, foreign languages can’t be larger than 30% of its English variant.

“All signage is to be displayed in the English language, with a direct or near direct translation into another language using smaller letters or characters,” states the proposal. “Where signage includes a translation into another language, this must not exceed more than 30% of the overall size of the English language text.”

The Sydney suburb is very multicultural, with more than 66% of its denizens speaking a foreign language at home.

Additionally, around 31% of its people speak only English, and the next most popular languages are Korean, Cantonese and Mandarin.

Lawmaker Matthew Blackmore said the policy’s aim is strictly pragmatic.

“The change to the policy is designed to set a standard in the presentation of signs in shops,” said Blackmore.

The lawmakers plan to work directly with businesses during the translating process, mainly because business leaders are wary of the legal red tape while migrant shop workers see the proposal as unnecessary.

“We have Chinese and English, both on the sign … So I don’t think we need to change it,” a local market worker told SBS News.

This nationalist policy is another example of anti-globalist movement spreading beyond the US and Europe....

 

6677sky@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