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성추문' 여배우 변호사 대선출마
'트럼프 성추문' 여배우 변호사 대선출마
  • 윤 광원 기자
  • 기사승인 2018-07-05 08:11:08
  • 최종수정 2018.07.05 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재선 막아야" 출마 의사 밝혀
'트럼프 성추문' 주인공 스테파니 클리포드(왼쪽)와 그의 변호사 마이클 아베나티[사진=연합뉴스]
'트럼프 성추문' 주인공 스테파니 클리포드(왼쪽)와 그의 변호사 마이클 아베나티[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성추문'의 주인공 중 1명인 전직 포르노 여배우 스테파니 클리포드(39)의 변호인 마이클 아베나티가"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막아야 한다"며 오는 2020년 대선 출마 의사를 내비쳤다.

아베나티는 4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그(트럼프 대통령)가 재선에 도전한다면 나도 대선에 출마하겠다"면서 "지난 2016년 대선 결과가 재현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가 실제로 출마한다면, 정치적 파괴력과는 별개로 트럼프 대통령의 성 추문이 2020년 대선에서도 계속 화제가 될 수 있다.

아베나티는 클리포드와 함께 각종 방송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의 성관계설과 '입 막음용 합의금' 논란 등을 제기해 왔고, 특히 클리포드에게 입 막음용으로 전달된 13만 달러(1억4천만 원)의 출처가 러시아 올리가르히(신흥 재벌)이라고 주장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 의혹까지 부각시킨 바 있다.

클리포드는 법원에 제출한 소장에서 지난 2006년부터 1년가량 트럼프 대통령과 사적 관계를 지속했다고 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났던 장소로 네바다 주 타호 호수, 캘리포니아 주 베벌리 힐스 등을 적시했다.

CBS 방송의 '60분'에도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과의 사적 관계 전모를 털어놓은 바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윤광원 기자]

gwyoun171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