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北 비핵화, 궤도 올라서면 빠른 이행 기대"
조명균 "北 비핵화, 궤도 올라서면 빠른 이행 기대"
  • 윤 광원 기자
  • 승인 2018.07.11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년간 적대, 모든 게 확 풀리길 기대하는 건 성급"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궤도에만 올라서면 빠른 속도로 압축적으로 이행될 것이라고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11일 서울 광진구 세종대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제18기 서울지역회의에서 한 정책설명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같은 목표인 한반도 평화와 북한 비핵화를 분명히 하고 있고, 실현하겠다는 분명한 의지를 갖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지난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으로 열린 북미고위급회담에서 만족할만한 성과가 없었다는 지적에 대해, 그는 "70년간 서로 적대관계로 상대를 위협하면서 지내 온 상황에서, 6·12정상회담에서 이제 한 달이 경과된 상황"이라며 "모든 게 확 다 풀리고 진전되는 것을 기대하는 것 자체가 조금 성급한 것 아니냐"라고 지적했다.

가을로 예정된 남북정상회담에 대해서는 "남북관계가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로 삼겠다"면서 "지속가능한 남북관계로 발전시키고, 제도화하는 방안을 이번 가을 정상회담부터 북한과 본격적으로 논의해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한반도 비핵화 문제와 남북관계가 촉진하는 '선순환'이 중요하다"면서 "선순환 구도가 가을 정상회담을 통해 완전히 정착되는 것으로 발전시켜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두 차례의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가장 큰 성과는 양 정상 간 격식 없이 만나 현안을 논의할 수 있는 길을 튼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지난해 7월 6일에 문재인 대통령이 발표한 '베를린 구상'에 대해 "제안할 때만 해도 '그것이 되겠어, 거의 불가능한 일 아닌가' 하는 회의적 평가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면서, 1년이 지난 현 상황에서 "베를린 구상의 대부분이 실현되고 있다고 평가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위키리크스한국=윤광원 기자]

gwyoun171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