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캐나다, '나프타 결렬시 양자협정' 美 제안 거부
멕시코-캐나다, '나프타 결렬시 양자협정' 美 제안 거부
  • 윤 광원 기자
  • 기사승인 2018-07-26 09:28:16
  • 최종수정 2018.07.26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국 경제·외교장관 회담…美 일몰조항 제안도 비판
공동 기자회견에 앞서 손 맞잡은 일데폰소 과하르도 멕시코 경제부 장관(오른쪽)과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캐나다 외교부 장관(중앙) [사진=연합뉴스]
공동 기자회견에 앞서 손 맞잡은 일데폰소 과하르도 멕시코 경제부 장관(오른쪽)과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캐나다 외교부 장관(중앙) [사진=연합뉴스]

 

멕시코와 캐나다가 25일(현지시간)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ㆍ나프타)은 3국 간 협정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캐나다, 멕시코 간에 체결된 나프타 개정 협상이 결렬되면 양자 무역협정으로 대체하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구상을 거부한 것이다.

일데폰소 과하르도 멕시코 경제부 장관과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캐나다 외교부 장관은 이날 멕시코시티에서 회담한 후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미국이 제안한 일몰조항을 비판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텔레비사 방송 등 현지언론이 전했다.

미국은 나프타 개정 협상에 임하면서 5년마다 재개정 합의가 없으면 자동으로 폐기되는 일몰조항을 도입하자고 제안했다. 나프타 개정 협상의 주요 의제 가운데 3국 간 견해차가 큰 항목 중 하나다.

그러나 두 장관은 나프타 협정을 개정하기 위한 협상이 진전될 것으로 낙관한다고 말했다.

과하르도 장관은 "현재 협상 쟁점 중 3분의 2가 실질적으로 합의됐다"면서 "모든 협상 주체가 합의에 도달하려면 융통성을 발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멕시코 대통령 당선인에게 서한을 보내 나프타 개정을 독촉한 바 있다.

앞서 로페스 오브라도르 당선인은 대선 직후인 이달 초 트럼프 대통령에게 7쪽짜리 장문의 편지를 보내, 발전과 협력은 물론 우정과 존중에 기반을 둔 양국 관계를 기대했다.

나프타 개정 협상은 오는 26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다. 협상은 교착상태지만, 멕시코는 나프타 재협상이 이르면 8월 말께 성사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윤광원 기자]

gwyoun171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