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인천시당 "박남춘 시장 자중하라"
한국당 인천시당 "박남춘 시장 자중하라"
  • 최태용 기자
  • 승인 2018.10.18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매립지 조기종료' 환경부‧서울‧경기도 협의 있었나
박남춘 인천시장이 지난 15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민선7기 출범 100일 기자회견'을 열고 시정운영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인천시 제공)
박남춘 인천시장이 지난 15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민선7기 출범 100일 기자회견'을 열고 시정운영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인천시 제공)

자유한국당 인천시당이 수도권매립지 조기 종료 입장을 밝힌 박남춘 인천시장에게 "신중하지 못했다”며 자중할 것을 요구했다.

시당은 18일 논평을 내 “박 시장의 매립지 조기 종료 선언을 환영한다”면서도 “서울, 경기도와 합의 혹은 협의는 있었는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또 “대체부지를 찾기 힘든 서울, 경기도가 조기 종료에 수긍했다는 것은 믿기 힘들다”며 “환경부의 찬성도 예상할 수 없다. 순전히 박 시장 머릿속에만 들어 있는 생각 아닌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박남춘 시장은 지난 15일 민선7기 시정운영계획 발표 기자회견에서 “수도권매립지 3-1공구 사용이 끝나면 매립을 종료하고 축제장소로 활용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국당 시당은 매립 종료부지의 활용 방안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시당은 “36만평(약 120만㎡)이나 되는 땅의 활용은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기여 등 사회적, 경제적 효과를 고려해 결정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수도권매립지는 2500만 수도권 시민들에게 매우 민감한 사안”이라며 “이런 문제를 즉흥적이고 졸속적으로 대하는 것 아닌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인천시에서 수도권매립지 문제는 전담 부서인 ‘수도권매립지 정책개선단’이 맡고 있다. 이 부서는 전임 유정복 시장 시절 환경부‧서울시‧경기도와 4자 합의를 이뤄낸 2015년 만들어졌다.

현재 업무도 유 전 시장 시절 맺은 4자 합의 내용인 ‘대체매립지 선정 연구 용역’ 등을 진행하고 있다. 이 용역은 내년 3월 결과가 나오는데, 여기서 말하는 대체매립지는 인천은 물론 서울시‧경기도가 함께 사용하는 매립지다.

인천시 관계자는 “종전 업무 이외에 추가되거나 바뀐 업무는 없다”며 “실무선에서는 새로운 4자 협의체 구성을 위한 논의도 없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최태용 기자]

1981rooster@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