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3당, '신재민 폭로' 기재위 청문회 추진 합의
野3당, '신재민 폭로' 기재위 청문회 추진 합의
  • 이경아 기자
  • 기사입력 2019.01.08 15:34
  • 최종수정 2019.01.08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동하는 나경원-김관영-장병완 야3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회동하는 나경원-김관영-장병완 야3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등 야 3당은 8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주장한 '정부의 KT&G 사장 인사개입 및 청와대의 적자 국채 발행 강요' 의혹과 관련 국회 기획재정위 차원의 청문회를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나경원 한국당·김관영 바른미래당·장병원 평화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회동한 뒤 브리핑을 통해 기재위 청문회에 김동연 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이번 사안 관련 핵심 인사들을 출석시키기로 했다고 밝혔다.

장병완 평화당 원내대표는 "정부가 정책적으로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상임위 차원의 청문회가 활성화돼야 한다는 차원에서 기재위 청문회가 열리는 게 좋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이들은 조속한 시일 내에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차원에서 선거제도 개혁에 대한 결론을 내릴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정했다. 이와 함께 한국당은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 추천을 마무리하기로 했다.

김태우 수사관이 제기한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 의혹과 관련 먼저 검찰에게 중립적이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어 특별검사 도입 관련에서도 구체적인 방법과 시기에 대해서는 계속해서 논의하기로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한국당 단독으로 특검법안을 발의할 수 있지만 다른 야당과의 공조를 얻기 위해 특검 도입에 대해 논의하겠다"며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휴대전화 압수수색이 이뤄지지 않은 만큼 실질적인 수사가 쉽지 않다는 데 의견의 합치를 봤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특검을 함께 추진하는 방안에 대해 구체적 논의를 할 계획이고, 다음 주 초가 되면 (법안) 발의가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오늘은 특검에 관해서만 얘기했고 국정조사에 대해 하지 않았다"면서 "이미 운영위를 한 차례 했기 때문에 특검으로 바로 가는 게 맞지 않나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전 행정관과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의 만남으로 불거진 군 인사개입 의혹과 관련해서는 국방위와 운영위의 연석회의를 통해 진상을 규명하기로 결정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공공기관 채용비리 의혹 국정조사와 관련해서 국정조사 계획서가 채택될 수 있도록 여당에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이경아 기자]

rudk8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